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메타버스

[metaverse]

가상세계와 현실이 뒤섞여 시공간의 제약이 사라진 세상이다. 가공·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가상현실 뿐 아니라 증강현실과 라이프로깅 등 현실과 기술이 접목된 분야까지 포괄하는 광범위한 개념이다. .

기존에는 비대면 세계와 대면 세계 간 경계가 뚜렷했다. 비대면 업무라고 하면 코로나19 같은 비상 상황에 국한된 얘기였다. 메타버스 시대가 오면 아예 오프라인 사무실이 사라질지도 모른다. VR글라스를 쓰면 언제 어디서든 가상 사무실로 접속해 동료 아바타와 회의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게임, 업무, 교육 등 메타버스 활용 분야는 넓어지고 있다.

2021년 3월 16일 미국의 게임 플랫폼 ‘로블록스(Roblox)’가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상장과 동시에 흥행에 성공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게임과 게임 개발 엔진, 플랫폼, 온라인 결제 분야에서 주목 받고 있다.

*메타버스 유망직업
메타버스가 일상화되면 어떤 직업이 새로 생겨날까. 전문가들은 ‘메타버스 건축가’를 꼽는다. 가상세계에서 공간을 설계하는 일을 맡는다. 컴퓨터 디자인그래픽을 다룰 줄 아는 모두가 이 작업을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단순히 블록을 쌓아 공간을 만드는 게 아니라 ‘가상세계 안 사용자 경험’을 함께 설계해야 하기 때문이다. 자동차회사라면 메타버스 안에 전시관을 세우거나, 자동차를 마음껏 튜닝해볼 수 있는 공간을 구성할 수 있다. 기업이 의도한 것을 충분히 구현해낼 수 있는 디지털 설계감각이 필요한 직업이다.

‘아바타 디자이너’도 수요가 많아질 수 있다. 예쁘게 만드는 데 그치지 않고 기업 비전과 문화를 상징하는 아바타를 구현하기 위해선 인문학적 소양도 필요하다. 아바타가 고객 아바타를 만났을 때 접대하는 방법도 프로그래밍해야 한다.

아바타를 위한 패션디자이너, 메이크업 아티스트 같은 직업도 생겨날 수 있다. 아주 작은 픽셀 안에 존재하는 아바타가 입을 옷을 만드는 것도 전문성이 필요한 일이다. 이미 가상패션 원단·부자재를 판매하는 업체도 생겼다. 다양한 가상원단과 단추, 지퍼 등을 판매하는 스타트업 ‘클로-셋 커넥트’에는 유명 원단·부자재 회사가 입점해 있다. 다양한 질감과 색감의 원단, 부자재 중 원하는 것을 고른 뒤 구매해 가상 제품에 적용하면 된다. 가상세계에서 화장하는 기술을 콘텐츠화해 판매하는 것도 가능하다.

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메타버스 안에서 아바타와 아바타가 상호작용하는 과정을 원활하게 도울 수 있는 직업이 많이 생겨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어

  • 미국 디지털 텔레비전 방송 위원회[ATSC]

    Advanced Television System Committee 미국의 TV방송사와 가전...

  • 물적자본[physical capital]

    공장의 기계, 농부가 소유하고 있는 경운기와 같이 생산과정에 투입되는 장비와 시설을 말한다...

  • 미디어법

    법률상 정의된 용어는 아니며 정당, 언론 등에서 흔히 부르는 명칭이다. 주로 방송법과 신문...

  • 모빌컴퓨터[mobil computer]

    서브 노트북이나 개인정보단말기(PDA) 등 개인 휴대용 컴퓨터에 무선정보통신 기능을 결합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