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동산금융

 

케이블카, 크레인, 원자재 등 기업의 동산을 담보로 하는 대출이다. 부동산 등 자산이 없거나 신용이 낮은 중소기업들 위주로 수요가 있지만, 몇년 전까지만 해도 은행은 취급을 꺼려 왔다. 기업이 동산 담보를 몰래 처분하는 등 담보 가치가 훼손돼 부실이 나는 일이 많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은행들이 IT기술을 기업의 동산 담보를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디지털 플랫폼을 만들면서 동산 담보 대출이 활성화되고 있다.

국민은행 2019년 4월 KT와 협약을 맺고 기업의 동산 담보를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디지털 플랫폼을 만들었다. 담보의 위치와 상태에 이상이 발생하면 KT텔레캅이 즉시 출동한다. 은행은 2021년 2월 은행권 최초로 동산 등기부 디지털 열람·관리 시스템도 구축했다. 또 재고 자산에는 QR코드를 부착, 수량을 정기적으로 파악해 별도 관리한다.

기업 입장에서도 이점이 커졌다는 설명이다. 과거에는 동산 담보 인정 비율이 30~40%에 불과했지만 최대 60% 안팎으로 높아졌다. 대출 금리도 연 1%포인트 이상 줄일 수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앞으로 인터넷 전자등기 시스템을 구축해 동산담보권을 설정할 때도 전자 설정 계약 시스템을 사용하고, 비대면 대출 상품까지 출시하는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 대폐지법안[Great Repal Bill]

    EU법을 무효화하고 영국의 법을 우선시하는 법안.

  • 단위형과 추가형

    펀드를 일정규모로 만든 뒤 만기까지 추가 납입을 받지 않고 운용하는 상품이 단위형이다. 만...

  • 데미스 하사비스[Demis Hassabis]

    영국의 인공지능 과학자이자 구글 딥마인드의 대표. 1976년 7월 27일 영국 북런던에...

  • 달러통용제[dollarisation]

    달러통용제란 자국 통화가치를 미 달러화에 1대 1로 고정시킨 후 달러화를 공용화폐로 함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