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물 선물거래소

 

물을 선물거래 할 수 있는 시장. 원유나 구리, 대두 등을 선물거래하듯 향후 시세 변동을 예측해 특정 시기·가격별로 물을 사고 파는 방식이다.

미국 나스닥증권거래소가 세계 최대 파생상품거래소인 CME그룹과 손잡고 세계 최초의 물 선물거래 시장을 2020년 내 출범할 계획이다. 나스닥은 CME 플랫폼을 통해 물 선물시장 거래를 시작할 계획이다. 1계약당 10에이커풋(약 12만리터) 규모다. 최장 원월물은 2년물로 예정돼 있다. 거래는 달러로 이뤄진다.

물 선물시장 기준가격은 나스닥의 물 현물 지수인 벨레스 캘리포니아 물 가격 지수와 연동된다. 나스닥이 2018년10월 수자원 전문 금융기업 벨레스워터와 함께 산정을 시작한 지수다. 직전주에 캘리포니아 지하수 유역 네 곳과 지표수 시장 거래가를 기준으로 일주일마다 집계된다. 물 가격 기준 지역을 캘리포니아로 정한 이유는 인구와 농지가 많아 미국에서 물 수요가 가장 많은 주(州)라서다.

나스닥은 물 선물시장을 통해 물을 대량으로 사용하는 농가와 제조업체 등이 위험 회피(헷지)용 투자를 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가뭄이나 폭우 등이 예상될 때 미리 선물 투자를 통해 비용 변동성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나스닥은 물 선물시장을 실물인수도 방식 대신 현금 결제 상품 방식으로 운영한다. 물 사용 권리만을 사고파는 식이라 선물계약이 만료될 경우에 매수자에게 실제 물을 대량으로 인도하진 않는다는 얘기다. 팀 맥코트 CME 대체투자상품부문장은 “물 선물시장은 돈만 오가기 때문에 비교적 거래가 간단하게 이뤄지는 시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때문에 물 실수요자 이외에 헷지펀드나 개인투자자를 비롯한 투기적 수요가 선물 시장에 대거 유입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수자원을 확보할 의향이 없어도 실물을 떠안을 부담 없이 거래에 참여할 수 있어서다. 연초 가뭄이 예상될 경우 농가 물 수요가 상대적으로 적은 2월에 싼 값으로 물 원월물을 사두고, 물 수요가 늘어나는 6월에 비싼 가격에 팔아넘겨 차익을 내는 식이다.

물 선물 시장이 생기면 물 선물가격 수익률과 연동되는 물 상장지수펀드(ETF), 물 상장지수증권(ETN) 등 추가 파생상품이 나올 수도 있다.


랜스 쿠건 벨레스워터 최고경영자(CEO)는 “이미 물을 제외한 모든 주요 원자재는 선물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다”며 “물은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상품이라 선물 투자에 나서려는 이들도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물 선물이 인플레이션이나 기후변화에 대비하는 장기투자 자산으로 떠오를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 미세먼지 프리존

    미세먼지 오염이 심한 지역에서 어린이집·유치원·요양시설 등이 밀집된 지역중 노후 경유차 출...

  • 매크로셀[macro cell]

    고속도로 주변 등 벌판에 세워져 반경 20km를 커버하는 기지국. 이에 비해 마이크로셀(도...

  • 면역조절제[immunomodulator]

    장기이식 거부반응 방지나 크론병, 류머티즘관절염, 루프스신염 등 자가면역질환에 쓰는 약이다...

  • 메트릭 톤[metric ton]

    중량 단위로 1,000kg을 1톤으로 정한 것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