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

[CAP, CAP]

코스피200, 코스피100, KRX300 등 시장을 대표하는 지수에서 지수 구성 종목 중 1개 종목의 시가총액 비중이 30%를 넘기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규정으로 2019년 6월 한국거래소가 도입했다. "30%룰"이라고도 한다.

특정 종목 1개의 시총이 전체의 30%를 넘어도 30%까지만 지수에 반영된다.

매년 5월과 11월 마지막 매매거래일로부터 직전 3개월간 평균 편입 비중이 30%를 넘어설 경우 6월과 12월 선물 만기일 다음 매매거래일에 비중을 조정한다.

지수를 기초로 만드는 펀드들은 해당 주식의 비중을 30% 이하로 낮춰야 한다.
2019년 11월말 삼성전자가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의 적용을 받을 경우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투자 자금의 유출이 불가피하게된다.

  • 생산자출하지수[index of producer’s shipments]

    광업, 제조업, 전기 가스업의 월간 판매활동 수준을 나타내는 지표. 지수의 계산식, 계산방...

  • 샛별형[Morning Star]

    대표적인 상승반전형으로 발생빈도가 매우 높은 패턴이다. 하락추세에 있던 주가가 이틀 전의 ...

  • 스프레드[spread]

    1. (은행) 은행돈을 대출받을 때 금리는 우대금리에 대출자의 신용에 따라 금융기관 수수료...

  • 스팩펀드

    채권 투자로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하고 스팩(기업인수목적회사·SPAC) 공모주로 초과 수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