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민중공동행동

 

박근혜 정부 퇴진의 도화선이 됐던 촛불집회를 일으킨 ‘민중총궐기투쟁본부’의 후신으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민주화운동정신계승국민연대, 노동전선, 전국농민회총연맹,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민주노점상전국연합, 국민주권연대 등 좌파진영 52개 단체의 연합체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국정농단’ 의혹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던 2016년 10월29일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1차 촛불집회를 연 단체다. 이날 열린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시민 촛불’ 집회엔 총 3만 명이 참석했고, 이는 이후 5개월간 촛불집회를 이어간 계기가 됐다. 그래서 박근혜 정부를 몰아내고 문재인 정부를 세운 ‘1등 공신 단체’로 불렸다.

그러다 2018년 5월 민중공동행동으로 새롭게 출범했다. 당시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가 내세운 100대 과제 중 39개 과제가 개혁을 향해 전혀 진척되지 못하고 있다”며 문 정부의 1년을 비판한 뒤 “아직 오지 않은 민중의 봄을 앞당기기 위해 조직을 출범시킨다”고 밝혔다. 이후 문 정부에 대한 비판 수위를 날로 높여왔다. 민중공동행동의 주축은 민주노총이다.


출범 직후 상여금과 각종 수당 일부를 최저임금 산입 범위에 포함하는 방식으로 최저임금법이 개정되자 “촛불혁명 덕분에 집권한 민주당에 경고를 보낸다”며 날을 세웠다.

  • 멀티 페르소나[multi-persona]

    페르소나는 원래 연극배우가 쓰는 탈을 뜻한다. 멀티페르소나는 이성과 의지를 갖고 디지털 공...

  • 마그네틱 보안전송[magnetic secure transmission, MST]

    신용카드 정보를 담은 기기에 끼운 스마트폰을 신용카드 결제 단말기에 대면 단말기가 신용카드...

  • 목표전환형펀드

    국내외 주식에 투자해 사전에 약속한 목표 수익을 거두면 투자자의 특별한 추가 의사표시 없이...

  • 미분양 펀드

    미분양펀드는 은행, 증권, 자산운용회사 등 금융회사들이 개인 또는 법인을 상대로 투자자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