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반려동물보험

 

강아지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의 수술비나 치료비를 보장하는 보험.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은 꾸준히 늘고 있지만, 관련 보험 상품 개발은 더딘편이다.

실제로 국내 반려동물 수는 2010년부터 7년 만에 두 배 가까이 늘었지만, 반려동물의 의료비를 보장하는 상품을 판매 중인 보험사는 단 세 곳에 불과하다.

이마저도 높은 보험료에 비해 가입조건이 까다롭고 정작 필요한 보장 항목은 빠져 있어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아왔다.

스웨덴과 영국 등 반려동물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된 나라의 경우 애견보험 가입률이 20%를 훌쩍 넘지만 국내는 0.1% 수준에 불과한 이유다.

하지만 앞으론 합리적인 보험료에 보장도 꼼꼼히 갖춘 펫 보험이 경쟁적으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보험개발원이 2018년 8월 반려동물보험 활성화를 위해 보험료와 보장 한도 등 기본 골격을 갖춘 표준 모델을 개발했기 때문이다.
반려동물의 치료비뿐 아니라 사망 위로금, 배상 책임 등을 담보하는 종합보험 형태로, 보험료는 월 2만 원 수준이다.

  • 박스카[box car]

    엔진 룸, 객실, 트렁크, 룸이 한 개의 박스형으로 공존하는 형태의 차. 현재의 밴류가 대...

  • 백신 여권

    백신을 맞은 사람에게 각국 정부가 상호 인증하는 문서를 발급해주고 해외출입국이나 공공장소...

  • 블록세일[block sale]

    가격과 물량을 미리 정해놓고 특정주체에게 일정지분을 묶어 일괄 매각하는 기법을 말한다. ...

  • 비전통 석유가스[unconventional oil and gas]

    이전에는 채굴할 수 없었으나 신기술의 개발로 사용할 수 있게 된 석유자원을 말한다. 대표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