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구글 트렌드

[Google Trends]

구글의 검색 키워드 추세를 지수화하고 이를 도표로 만들어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빅데이터 기반의 서비스이다.

해당 주제에 대한 대중적 관심도를 보여주는 것으로 대상 기간 중 검색횟수가 가장 많았던 때를 100으로 정하고 시기별로 상대적 수치를 환산해 나타낸다.

www.google.com/trends를 통해 제공되고 있다.

구글트렌드는 국제적으로 굵직 굵진한 사건들을 예견하는 것으로도 주목을 끌고 있다.

구글의 선다 피차이 CEO는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가 경합하고 있을 때 ‘구글 트렌드’(Google Trends)로 당선자를 알아보라는 트윗을 남기기도 했다. 구글 트렌드에서 트럼프 관련 검색량은 지난 10월부터 클린턴 관련 검색량을 크게 앞섰다. 관심도에는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가 한데 섞여 있지만 격차나 지속성 등을 살펴볼 때 트럼프가 클린턴에 비해 유리한 흐름을 가져왔다는 측면에서 구글 트렌드가 트럼프의 승리를 점쳤다는 말이 나오기도 한다.

구글 트렌드는 2016년 6월 영국에서 치러진 브렉시트 투표에서도 위력을 발휘했다. 당시 데이비드 캐머런 정부는 전화 여론조사 결과만 믿고 브렉시트가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영국 언론들도 여론조사를 근거로 유럽연합(EU) 잔류에 힘을 실었다. 반면 구글 트렌드에 기반을 둔 빅데이터 분석에서는 잔류가 아니라 탈퇴가 유력한 것으로 나왔다.

하지만 2020년 지난 4번의 미국 대선 승자를 모두 맞췄던 구글이 처음으로 오답을 냈다. 대선 경선 내내 구글 검색량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줄곧 앞선 모습을 보였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승리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구글 트렌드에서는 대체로 2배, 많을 때는 6배 넘게 바이든 당선인에 비해 더 많은 관심을 받았지만 실제로는 바이든이 근소한 차이로 승리를 거머쥐게 됐다.

구글 트렌드는 검색자가 검색하는 정보를 긍정과 부정으로 구분하지 않고 전체 검색량만을 보여준다. 이러한 이유로 후보에 대한 부정적인 이슈가 있다 하더라도 모두 관심도로 나타나기 때문에 이를 인기로 간주하기 어려울 때도 발생한다.

따라서 학계에서는 구글 트렌드로 선거 결과를 예측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곤 했다. 에니 무스타파라지 미국 웰즐리대 컴퓨터과학과 교수는 '검색량 활동을 통한 미국 선거 예측'라는 연구를 통해 "선거결과에서 어떤 경우에는 검색이 많은 후보가 우위를 가지지만, 특히 경쟁이 심한 경우에는 사람들은 부정적인 정보를 위해 후보자를 검색할 수 있어 구글 검색 결과가 맞지 않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 감액청구권

    1. 집을 사기로 계약한 후 집에서 하자를 발견했을 경우 바로 매매대금을 줄여달라고 청구할...

  • 그레고어 멘델[Gregor Mendel]

    오스트리아의 유전학자이자 성직자. 1822년 오스트리아에서 태어난 멘델은 어려운 가...

  • 기존 경영자 관리인제도[debtor in possession, DIP]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한 기업 경영진을 법정관리인으로 선임해 계속 경영을 맡기는 제...

  • 가상재화

    디지털 음원·영상 등 온라인에서 유통되는 서비스와 상품을 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