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RGB와 RGBW

 

디스플레이 패널은 수많은 화소로 이뤄진다. RGB 방식은 각각의 화소가 적색(R), 녹색(G), 청색(B) 등 3개의 부분 화소로 배치된다. 반면 RGBW 방식은 기존 RGB화소에 백색(W) 부분 화소를 추가하여 화소의 배열을 기존 RGB방식과 달리 ‘RGB-WRG-BWR…’ 식으로 조합하고 보상 기술을 통해 기존 대비 밝기(휘도, brightness)는 높이면서도 소비전력은 낮출 수 있다.

2015년도 삼성·LG 두 그룹의 전자 계열사가 참여해 RGBW 방식의 디스플레이 패널의 해상도에 대해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이 공방전은 LG디스플레이가 ‘M플러스’라는 저가형 4K(기존 HD보다 화소수가 4배 많다는 뜻) 패널을 개발하며 시작됐다. 이 패널은 전통적 RGB 방식이 아니라 RGBW 방식으로 제조됐다.

고해상도 4K 패널을 만들려면 백라이트용 발광다이오드(LED)를 더 배치하는 등 추가 부품이 필요하다. 하지만 LG디스플레이는 LED를 더 넣기보다 각 화소에 있는 적색(R), 녹색(G), 청색(B) 등 3개의 부분 화소 중 하나를 빼고 밝은 백색(W) 부분 화소를 넣었다. 기존 화질방식인 RGB(레드 그린 블루)에다 화이트(W)를 추가함으로써 휘도를 향상시키고 소비전력도 낮춘 것이다.

LG전자뿐 아니라 중국 TV 회사들이 이 패널을 써 중저가 UHD TV를 제조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화이트 픽셀이 별도의 색상을 구현하지 못해 4K로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국제디스플레이 계측위원회(ICDM)는 2016년 5월 24일 RGBW 방식의 4K 초고화질(UHD) 패널을 4K로 인정하되, 해상도를 표기할 때 ‘명암변조비(contrast modulation)’ 값을 명시하도록 결정했다. 이 결정은 “LG디스플레이가 생산하는 RGBW 방식의 패널은 4K 패널이 아니다”는 삼성 측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는 대신 LG디스플레이 패널의 선명도가 떨어진다는 점은 인정했다는 의미다.

  • ROM[read only memory]

    데이터를 한번 기록하면 기억된 자료를 다시 변경하거나 컴퓨터에 의해 추가로 기억시킬 수 없...

  • RGB와 RGBW

    디스플레이 패널은 수많은 화소로 이뤄진다. RGB 방식은 각각의 화소가 적색(R), 녹색(...

  • RA[risk assessment, RA]

    위험요소를 발견하여 평가하는 과정

  • RRH[remote radio head]

    대기 중에 필요한 데이터만 골라 수신하는 무선(RF)부문과 이 데이터를 해독하는 제어(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