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위험균형펀드

[risk parity fund]

주식과 원자재, 채권 등을 적절한 비율로 섞어 어느 한쪽에서의 손실을 다른 쪽에서 만회할 수 있도록 설계한 펀드.
레이 달리오 브리지워터어소시에이츠 회장이 위험균형이란 개념을 처음 창안했다. 그가 이끄는 ‘브리지워터 올웨더펀드’는 1996년부터 2013년까지 연평균 8.9%의 수익을 거뒀다. 이 펀드는 주식과 채권을 3 대 7 혹은 주식, 원자재, 채권을 3 대 1 대 6과 같은 비율로 섞어 주식시장에서의 부진을 채권시장에서 만회한다.
2015년 8월 현재 위험균형 펀드의 운용자산은 4000억달러(약 480조원)에서 6000억달러(약 720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글로벌 투자자와 연기금의 돈이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 위험균형 펀드로 몰렸기 때문이다.
문제는 주식, 원자재, 채권이 완전히 독립적인 시장이 아니라는 것이다. 트로이 가예스키 스카이브리지캐피털 수석포트폴리오매니저는 “주식과 채권이 동시에 떨어질 때는 충격이 두 배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2013년 벤 버냉키 전 Fed 의장이 금리 인상을 시사했을 때 주식과 채권값이 모두 급락하며 그해 위험균형 펀드는 4%대 손실을 입었다.
전문가들은 부쩍 커진 규모로 펀드가 충격을 받으면 주식과 원자재시장에까지 부정적 영향이 미칠 수 있다고 우려한다.
대부분이 채권 수익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채권 투자에 차입금을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 역외펀드[offshore fund]

    세금이나 각종 규제를 피해 자유롭게 각국의 주식 및 채권 등 유가증권에 투자하기 위해 세율...

  • 에너지 기본계획

    5년 주기로 수립하는 에너지 분야의 최상위 법정계획으로 '에너지 헌법'으로 불린다. 현재 ...

  •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egional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RCEP]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은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ASEAN) 10개국과 한중...

  • 일반거래시세

    매도자 시세와 매수자 시세간의 차이가 좁혀져 실재 계약으로 이행될 수 있는 시세를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