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위험균형펀드

[risk parity fund]

주식과 원자재, 채권 등을 적절한 비율로 섞어 어느 한쪽에서의 손실을 다른 쪽에서 만회할 수 있도록 설계한 펀드.
레이 달리오 브리지워터어소시에이츠 회장이 위험균형이란 개념을 처음 창안했다. 그가 이끄는 ‘브리지워터 올웨더펀드’는 1996년부터 2013년까지 연평균 8.9%의 수익을 거뒀다. 이 펀드는 주식과 채권을 3 대 7 혹은 주식, 원자재, 채권을 3 대 1 대 6과 같은 비율로 섞어 주식시장에서의 부진을 채권시장에서 만회한다.
2015년 8월 현재 위험균형 펀드의 운용자산은 4000억달러(약 480조원)에서 6000억달러(약 720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글로벌 투자자와 연기금의 돈이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 위험균형 펀드로 몰렸기 때문이다.
문제는 주식, 원자재, 채권이 완전히 독립적인 시장이 아니라는 것이다. 트로이 가예스키 스카이브리지캐피털 수석포트폴리오매니저는 “주식과 채권이 동시에 떨어질 때는 충격이 두 배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2013년 벤 버냉키 전 Fed 의장이 금리 인상을 시사했을 때 주식과 채권값이 모두 급락하며 그해 위험균형 펀드는 4%대 손실을 입었다.
전문가들은 부쩍 커진 규모로 펀드가 충격을 받으면 주식과 원자재시장에까지 부정적 영향이 미칠 수 있다고 우려한다.
대부분이 채권 수익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채권 투자에 차입금을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 예금은행[deposit banks]

    예금은행은 ‘총부채 중 요구불예금의 비중이 높아 예금통화의 창출을 주요 기능으로 하는 금융...

  • 유러달러 예금증서[Eurodollar certificate of deposit]

    달러로 이자와 원금이 지불되는 미국 외에 주로 유럽에서 은행에 의해 발행되는 CD를 말한다...

  • 용량요금[capacity payment, CP]

    민간 발전사의 설비투자를 유도하기 위해 전력거래소가 발전사에 제공하는 고정비 회수용 지원금...

  • 유럽연합 개인정보 보호법[EU General Data Protection Regulation, GDPR]

    EU 회원국 간 자유로운 개인정보 이동과 개인정보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유럽연합(EU)이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