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우피족

[well-off older people, woopie]

경제적으로 여유를 즐기며 사는 풍요로운 노인을 말한다.

2015년 8월 10일 현대경제연구원이 발표한 ‘부유한 노인과 가난한 노인의 소득격차 확대’라는 보고서에서 연구원은 우피족을 가처분소득이 중위소득(소득순위가 전체의 중간인 가구의 소득)의 150% 이상인 65세 이상 가구주를 ‘우피족''''으로 분류했다. 한편, 가처분소득이 중위소득의 50% 미만인 65세 가구주를 ‘푸피족(poopie·poorly-off older people)’으로 정의했다

관련기사

  • 부자 노인 vs 가난한 노인, 소득 격차 더 커졌다

    65세 이상 고령층에서도 빈부 격차가 확대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9일 ‘부유한 노인과 가난한 노인의 소득격차 확대’ 보고서를 발표했다.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가처분소득이 중위소득(소득순위가 전체의 중간인 가구의 소득)의 150% 이상인 65세 이상 가구주를 ‘우피족(woopie·well-off older people)’, 가처분소득이 중위소득의 50% 미만인 65세 가구주를 ‘푸피족(poopie·poorly-off older people)’으로 정의했다. 푸피족의 월평균 경상소득(근로·사업·재산·이전소득 등 상시적으로 발생하는 소득)은 2006년 51만원에서 2014년 63만원으로 연평균 2.7% 늘었다. 우피족의 월평균 경상소득은 같은 기간 448만원에서 580만원으로 연평균 3.3% 증가했다. 우피족과 푸피족의 월평균 경상소득 격차는 2006년 8.8배에서 2014년 9.2배로 확대됐다. 경상소득에서 국가에서 주는 공적 연금, 기초노령연금, 기초생활보장급여 등의 공적이전소득을 제외하면 푸피족의 소득은 오히려 감소했다. 공적이전소득을 제외한 푸피족의 월평균 소득은 2006년 39만원에서 2014년 33만원으로 적어졌다. 우피족은 379만원에서 442만원으로 연평균 1.9% 증가해 격차가 2006년 9.7배에서 지난해 13.4배로 확대됐다. 통계청의 ‘2006~2014 가계동향조사’를 바탕으로 연구원은 지난해 푸피족이 전체 고령층(371만가구)의 54.0%인 200만가구, 우피족은 6.2%인 23만가구라고 추정했다. 이용화 선임연구원은 “푸피족의 소득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공공근로사업 확대와 공적 연금 강화 등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2015-08-10
  • 아퀼라[Aquila]

    페이스 북이 개발한 초대형 태양광 무인항공기. 무게는 454kg밖에 안나가지만 날개 길이만...

  • 야간선물시장

    미국 시카고상업거래소(CME)와 연계해 국내 시간으로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5시까지...

  • 인포마니아[infomania]

    정보화 기기에 매몰돼 일시적으로 주의가 산만해지고 IQ가 떨어지는 현상. 2005년 영국의...

  • 오니오마니아[Oniomania]

    TV나 온라인을 통해 사자 주문을 하는 낙으로 세상을 살아가는 쇼핑중독증 환자를 일컫는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