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파킹

[parking]

채권의 실제 소유주(펀드매니저 소속 금융회사)가 소유 사실을 감춘 채 다른 금융회사(중개인)에 증권을 맡기는 행위.
파킹 거래가 가능한 이유는 펀드매니저들이 채권의 보유 한도 규정 등을 피해 증권사(중개인) 명의로 채권 매입을 부탁하면서 일정 금액의 수수료를 지급하는 관행이 오래전부터 횡행해왔기 때문이다.
만약 보유기간 중 평가손실이 나면 펀드매니저는 해당 증권사에 다른 거래에서 발생한 이익으로 보전해준다.

  • 파이브 아이즈[Five Eyes]

    미국과 미국의 최우방국인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5개국을 이르는 말. 이들은 각각...

  • 폭락지수[Crash Confidence Index, CCI]

    CCI는 기관 및 개인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향후 6개월 내 시장이 폭락할 가능성을 0~10...

  • 파생창업

    기초연구가 축적돼 그 결과를 이용해 자연발생적으로 일어나는 벤처기업의 창업을 말한다. 연구...

  • 퍼플 칼라[purple collar]

    `퍼플칼라’는 보라색 작업복, 즉 근로시간과 장소를 탄력적으로 선택하는 근로자를 뜻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