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삼성 페이

[Samsung Pay]

삼성전자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 한국에서는 2015년 8월20일부터 서비스를 개시했으며 미국에서는 2015년 9월 28일 공식 출시했다. 2024년 3월 말 글로벌 브랜드인 삼성월랬으로 통합돼쑈다.

마그네틱 보안 전송(MST) 기술을 적용했기 때문에 신용카드나 체크카드 정보를 스마트폰에 입력해, 신용카드를 긁는 대신 스마트폰을 마그네틱 신용카드 결제기 근처에 갖다 대면 기기 간 통신을 통해 결제가 이뤄진다.

MST 바코드 방식뿐만 아니라 애플페이의 NFC(근거리 무선통신) 기술도 지원했고 결제 시 카드 번호 대신 임시 번호인 토큰 정보를 사용하는 데다 거래 정보를 단말에 저장하지 않음으로써 안전성을 높였다.

여기에 지문인식센서를 이용해 사용자 지문 인식을 통해 결제를 확정하는 방식으로 이중으로 보안성을 높였고, 여기에다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모바일 보안 플랫폼 녹스(KNOX)도 탑재해 안전성을 강화한 점이 특색이다.

2024년 3월30부터 삼성전자의 앱 지갑 플랫폼인 삼성 월렛으로 통합되었다.
삼성 월렛은 디지털화된 개인 정보, 결제 정보, 자산을 관리하는 핀테크 플랫폼으로 신분증, 신용카드, 디지털 ID, 블록체인 계좌, 학생증, 차 키, 영화 및 공연 등의 입장권 티켓 서비스, 비행기 티켓, 버스 승차권, 전자증명서등을 등록할 수 있다.

관련어

관련기사

  • "삼성페이, 애플 압도했다"…미국서 기선제압

    “애플페이·안드로이드페이보다 낫다.”(포천) “애플페이가 안 되는 곳에서도 된다.”(월스트리트저널) 지난달 28일 미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삼성전자의 새로운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에 대한 현지 언론들의 평가다. 애플과 구글의 안방인 미국 시장에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는 분석이다. 미국에서의 성공은 앞으로 세계 모바일 결제 시장에서 서비스 주도권을 쥘 수 있을지 가늠하는 척도가 된다는 점에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연내 중국 유럽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애플·구글 페이보다 뛰어나”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구형(마그네틱) 신용카드 결제기에서도 작동하는 범용성을 삼성페이의 최대 장점으로 꼽았다. “실리콘밸리의 오랜 숙제(모바일 결제 확대 문제)를 삼성페이가 해결했다”며 “왜 진작 그런 해결책을 생각하지 못했을까”라고 반문했다. 경제지 포천은 ‘삼성페이가 애플페이, 안드로이드페이보다 나은 이유’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삼성페이는 지갑을 대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보기술(IT) 전문매체 테크 인사이더는 “완벽에 가까운 서비스”라고 호평했다. 기즈모도 “모바일 결제는 성장 잠재력이 큰 분야”라며 “삼성페이가 이 시장에서 가장 유망한 서비스를 내놨다”고 평가했다. 미국에서의 성공이 중요한 이유는 주요 경쟁사인 애플, 구글과 처음으로 정면 승부를 하는 시장이기 때문이다. 세계 모바일 결제 시장에서 누가 주도권을 쥐게 될지 엿볼 수 있다. 애플은 작년 10월 미국에서 애플페이 서비스를 시작한 데 이어 올해 7월 영국에서도 서비스에 들어갔다. 구글은 연내 미국을 시작으로 세계 시장에서 안드로이드페이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선제적 M&A·인재영입 주효 삼성페이의 최대 장점은 범용성이다. 기존 상점이 대부분 보유한 ‘긁는 방식’의 마그네틱 신용카드 결제기에 스마트폰을 갖다 대면 결제되는 마그네틱 보안 전송(MST) 기술과 근접무선통신(NFC) 기술을 모두 적용했다. 미국 전체 유통점(1000만여 곳)의 약 85%에 이르는 곳에서 이용할 수 있다. 애플페이 안드로이드페이 등 경쟁사 오프라인 모바일 결제는 NFC 방식만을 채택하고 있다. 미국에서 NFC 결제 단말기를 보유한 유통점은 약 100만곳에 불과하다. 삼성전자는 선제적인 인재 영입과 인수합병(M&A)을 통해 삼성페이 서비스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삼성페이 서비스 개발을 주도한 주인공은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기업간거래(B2B)개발팀장(부사장·사진). 삼성전자는 2011년 당시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교수였던 이 부사장을 영입했다.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된 이후 B2B 보안 핀테크(금융+기술) 등 소프트웨어와 서비스 시장에서 미래 수익원을 창출해야 할 것으로 내다보고 선제적으로 인재 확보에 나선 것이다. 이 부사장은 B2B와 보안 전문가다. 교수 시절 시스코 알카텔루슨트 보잉 등의 자문역을 맡았다. 삼성전자 입사 후엔 보안 플랫폼 녹스와 삼성페이 개발 등을 이끌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페이는 소비자가 직접 이용하는 서비스이지만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은행, 카드회사와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는 점에서 B2B 역량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부사장의 전문 분야인 보안과 B2B 역량이 녹아든 서비스라는 설명이다. 적기에 MST 기술을 보유한 미국 루프페이를 인수한 것도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이 기술 덕택에 삼성페이의 핵심 경쟁력인 범용성을 확보할 수 있었다. 이 부사장은 최근 삼성전자 블로그에서 “삼성전자는 지난 수년간 서비스·콘텐츠·앱(응용프로그램)·소프트웨어를 집중적으로 개발해왔으며 이런 노력이 삼성페이의 기초가 됐다”고 말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2015-10-06
  • 승용차 마일리지

    시민이 자율적으로 자동차 운행거리를 줄여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감축에 기여하면 서울시에서 ...

  • 선부론[先富論, Getting Rich First)]

    1985년 개혁·개방을 시도한 덩샤오핑이 제시한 국가발전 이념. 개혁개방 이후 빈곤에서 벗...

  • 시퀘스터[sequester]

    재정적자를 완화하기 위해 연방정부의 예산이 자동으로 삭감되는 조치를 말한다. 2013년 1...

  • 슈거하이[sugar high]

    설탕을 먹으면 일시적으로 쓴 맛은 느끼지 못하고 흥분하는 일시적 흥분상태를 말한다.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