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월드그린에너지포럼

[World Green Energy Forum, WGEF]

경상북도가 그린에너지의 중요성을 세계적인 화두로 던지고 선점해 나가기 위해 만든 것으로 2008년 첫 회를 시작으로 격년제로 열리고 있다.

경상북도는 국제적인 에너지 환경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처하고, 그린에너지 보급을 통한 지속가능한 환경 확보 및 개발을 위해 글로벌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 행사가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것은 개발도상국의 성장과 미래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제1차 포럼에서는 기후변화 대응 및 새로운 에너지 자원의 발굴과 활용을 주제로 다양한 방안을 제시했다. 2010년 열린 제2차 포럼에서는 국내 그린에너지 산업의 위상 정립과 해외 진출의 계기를 마련했고, 2012년 제3차 포럼에선 유엔과의 공동 추진을 위한 토대를 닦았다.

2014년 제4차 포럼은 범지구적인 에너지 관련 과제인 신재생에너지, 에너지 접근, 에너지효율이라는 세 개의 축을 중심으로 개최되고 있으며 2016년 열리는 제5차 포럼에서는 유엔산업개발기구와 행사를 공동 개최해 ‘저개발국 지원 프로젝트’ 개념을 확립시킴으로써 명실상부한 국제 교류 협력의 장으로 만들기로 했다.

  • 윤활기유[lube base oil]

    원유 정제 후 수첨 반응 공정을 거쳐 제조하는 것으로 윤활유 완제품의 80% 이상을 차지하...

  • 원인 투아웃[one-in two-out]

    하나의 규제가 신설되면 규제 2개를 빼는 규제완화정책. 2017년 2월 도날드 트럼프...

  • 엑스큐브[X-cube]

    웨이퍼(반도체 원재료)에 회로를 새긴 상태의 칩을 여러 개 얇게 쌓아 하나의 반도체로 만드...

  • 알파라이징 산업[alpharising]

    현존하는 제품이나 업종과 완전히 다른 분야라는 점에서 '알파(alpha)'가, 위기 이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