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비자금

 

무역과 계약 등의 거래에서 관례적으로 발생하는 리베이트(사례금)나 커미션 또는 회계처리의 조작으로 생겨난 부정한 돈을 세금추적이 불가능하도록 특별관리해둔 자금.
1987년 국세청이 범양상선의 외화유출사건을 발표하면서 이 단어가 처음 사용됐다. 비밀적립금이라고도 불린다. 비자금은 공식적인 기업의 재무제표 감사에서도 쉽사리 드러나지 않는다. 외형누락과 순이익조작 등으로 탈세와 외화유출을 행하는 업체가 많다는 것이 공공연한 비밀로 알려져 있을 뿐이다. 보통 ‘B’ 표시의 메모지를 통해 회사 경리로부터 타내며 정치자금도 주로 이 항목에서 지출된다.

  • 비실명채권

    채권은 보유기간별 과세가 원칙이므로 채권매매시 거래인의 인적사항을 매매한 증권사에 알려 채...

  • 부산 로드맵[Busan Roadmap]

    2005년 APEC 정상회의 선언문 중 보고르 목표 달성에 관한 주요 내용을 말한다. AP...

  • 보험지급[insurance settlement]

    보험증서를 통해 지급받는 것. 지급 조건은 보험증서에 기록되며 조건부로 할 수도 있다. 조...

  • 바꿔타기[switching]

    소유하고 있던 종목을 처분하고 유망주라고 생각되는 다른 종목을 매입하는 행위로 ‘갈아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