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범유럽 채권

[E-bond]

유로존(유로화 사용 16개국) 회원국이 공동으로 보증하는 채권을 말한다. 유럽 재정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제시됐는데 유로존의 일부 회원국은 현 유럽금융안정기금(EFSF)의 후신으로 가칭 유럽채무국을 신설해 그 명의로 범유럽 채권을 발행하자고 제안했다. 각국이 유럽채무국 명의로 공동 채권 발행이 가능해지면 보다 낮은 금리로 안정적인 자금 조달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범유럽 채권 발행의 열쇠를 쥔 곳은 독일이다. 독일에 기대지 않고는 범유럽 채권의 안정성을 담보할 수 없기 때문이다. 독일은 각국이 재정과 관련해 일정한 제재를 받아야 유럽이 공동으로 보증하는 채권을 발행할 수 있다고 주장하며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 복합구역

    산업단지 내 산업시설과 마트·커피숍·어린이집 등 편의시설, 청사·소방서 등 공공시설이 함께...

  • 반 마틴게일 전략[anti-Martingale strategy]

    수익 시 거래 단위를 두 배로 늘리고 손실 시 다시 한 계약으로 되돌아 오는 전략을 말한다...

  • 배너 광고[Banner Advertising]

    인터넷 사이트에서 볼 수 있는 막대 모양의 광고를 말한다. 인터넷 사용자가 급속히 늘어나면...

  • 바이오 여권[bio passport]

    위조나 변조를 막기 위해 지문이나 홍채 등의 신체 정보를 담은 여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