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원심분리기

[centrifugal separator]

원심력을 이용해 핵폭탄에 필요한 고농축우라늄을 만드는 데 쓰이는 장치다. 우라늄 원석은 핵분열이 일어나는 우라늄 235를 0.7% 함유하고 있고 나머지는 우라늄 238이다. 우라늄 235보다 우라늄 238이 더 무겁기 때문에 우라늄광석을 기체화한 뒤 원심분리기를 가동하면 우라늄 238이 제거되고 우라늄 235만 남게 된다.

길이 3m, 직경 20㎝의 원심분리기에 우라늄원석을 넣고 초당 500~800m의 속도로 분리하면 우라늄 235가 90% 이상 모인 고농축우라늄을 만들 수 있다. 원심분리기 1000개 정도면 핵폭탄 1개를 제조할 수 있다. 북한은 2000년 파키스탄에서 원심분리기 20여 대를 수입했다.

  • 영업레버리지[degree of operating leverage, DOL]

    고정자산 등을 보유함으로써 고정영업비용을 부담하는 정도를 말한다. 영업레버리지는 영업이익의...

  • 유러달러[Eurodollar]

    유럽의 상업은행에 예금된 미국 달러 자금을 말한다. 넓은 의미로는 미국을 제외한 전세계 국...

  • 임시긴급수입제한조치[temporary safeguard]

    국제수지 악화 등 금융상의 위기나 환율, 통화정책 등 거시경제정책에 의해 국내 산업에 심각...

  • 유급병가[sick leave]

    미국은 공무원, 공공기관 근무자에게 매년 3~6일(24~48시간)의 유급병가를 준다. 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