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유로존

[Eurozone, Euroarea, Euroland]

유럽연합의 단일화폐인 유로(Euro)를 국가통화로 도입하여 사용하는 국가나 지역을 말한다. 1999년 1월 1일 유로가 공식 도입되면서 사용되기 시작했고 유로에어리어(Euroarea) 또는 유로랜드(Euroland)라고도 불린다. 유로존 가입국으로는 오스트리아·벨기에·키프로스·핀란드·프랑스·독일·그리스·아일랜드·이탈리아·룩셈부르크·몰타·네덜란드·포르투갈·슬로베니아·스페인·슬로바키아 등 총 16개국이었다가 2011년 1월 1일 에스토니아가 신규가입함으로써 17개국이 되었다. 이후 2014년 1월 1일에는 라트비아, 2015년 1월 1일부터 리투아니아가 추가로 유로존에 포함됨에따라 19개국이 되었다.

  • 에코버블[echo bubble]

    버블붕괴에 따른 주가의 급락 후 단기적으로 반등하는 장세. 큰 버블 붕괴이후 이에 대한 반...

  • 에너지 빈곤가구[energy poor households]

    전기료, 연료, 난방비 등의 광열비를 기준으로 한 에너지 구입 비용에 수입의 10%이상을 ...

  • 이전가격 사전합의제도[advanced pricing agreement, APA]

    이전가격 사전합의제도는 미국 국세청이 현지 외국기업의 이전가격을 임의로 조사하기 전에 먼저...

  • 아태파트너십[Asia-Pacific Partnership on Clean Development and Climate]

    교토체제와 더불어 세계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체제. 2005년 미국주도로 한국, 일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