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백지어음

 

금융기관이 기업에 대출을 할 때 담보로서 징수하는 것으로 대출받은 기업이 부도 등으로 기한의 이익이 상실됐다고 판단될 경우 요구금액을 적어 유통시키는 당좌수표를 말한다. 이자를 연체한 경우에도 해당금액을 기록, 유통시킬 수 있다. 백지어음에는 대출받은 기업체의 이름과 인장이 찍혀 있고 금액, 발행일 등은 적혀 있지 않다. 금융기관은 대출받은 기업이 약정한 사항을 지키지 않거나 경영상 위험이 발생했다고 판단되면 백지어음에 해당금액과 발행일 등을 적은 뒤 자금시장에 유통시킨다. 기업은 백지어음이 돌아오면 결제를 해야 하며 이를 제때 결제하지 못하면 부도처리 된다.

  • 부가가치세[value added tax, VAT]

    상품(재화)이나 서비스(용역)가 생산되거나 유통되는 모든 단계에서 얻어진 부가가치(마진)에...

  • 백수보험

    80년대 초 삼성생명, 교보생명, 대한생명 등 6개 보험사들이 앞다퉈 판매한 보험상품. 당...

  • 빌트인 방식[built-in]

    막판까지 타결이 안되는 쟁점에 대해 차기 협상의제로 넘겨 다시 논의하는 협상방식. 협상을 ...

  • 바링허우(80)세대[八零後]

    1980-1989년 출생해 1978년 시작된 중국의 개혁·개방을 경험한 세대. 이들은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