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미니밀

[mini-mill]

열연코일 등 판재류를 생산할 수 있는 전열을 이용한 노(저항로, 아크로, 유도로 따위가 있으며, 금속 정제에 널리 쓰임) 공장.

초기에는 전기로에서 나온 쇳물로는 그저 철근이나 H형강 등 조강류를 만드는 전기로를 뜻했지만 1989년 미국 뉴코어가 전기로 기반으로 열연 등 판재류 생산공정을 개발하면서 의미가 확장됐다.

국내에선 현대제철이 인수한 한보철강이 1995년 6월 준공해 가동중인 연산 1백만t짜리 2기의 전기로가 첫번째 미니밀 공장이다. 포스코도 1996년 미니밀을 도입했지만 전기료 부담 등으로 적자가 지속되면서 2015년 사업을 접었다.

하지만 2021년 들어 철강업계는 배출가스 감축이라는 ‘발등의 불’을 끄기 위해 탄소배출량이 고로의 4분의 1에 불과한 미니밀을 재도입하기로 결정했다.

포스코는 2027년까지 총 2기의 전기로를 도입하기로 했다. 총 생산 규모는 연산 200만~250만t에 이를 전망이다. 우선 1973년 도입한 국내 최장수 고로로 오는 29일 가동이 끝나는 포항제철소 1고로(130만t)를 미니밀로 대체한다. 포스코 관계자는 “우선 2기로 시작하지만 다른 고로의 폐쇄 시기와 맞물려 순차적으로 미니밀을 확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미니밀 원료로 고철과 함께 직접환원철(HBI)을 쓰기로 했다. 천연가스를 활용해 철광석에서 순수 철성분만 뽑아낸 가공 원료다. 탄소배출량을 줄이고, 고로 수준의 고품질 강판을 생산하기 위해선 불순물을 최소화한 재료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포스코는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탄소 배출이 적은 액화천연가스(LNG)와 신재생에너지로 만든 전력으로 두 기의 전기로를 가동할 계획이다.

  • 멜라민[Melamine]

    ''트리아미드 트리아진''으로 불리는 공업용 화학물질로 암모니아와 탄산가스로 합성된 요소비...

  • 매수차익거래 잔액

    선물-현물 연계매매로 매수한 현물주식의 잔액을 말한다. 보통 현물을 팔고 선물을 사는 프로...

  • 마스크 착용 의무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제도. 허용되는 마스크는 KF94...

  • 메디케인[Medicane]

    '메디케인'은 지중해에서 발생한 허리케인으로, 지중해(Mediterranean Sea)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