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차등보험요율제

 

은행, 증권, 보험 등 각 금융권별로 일률적으로 내온 예금보험료를 각 금융회사별 건전성에 따라 차등 부과하는 제도. 같은 금융권에 속한 기관이라도 개별 회사의 건전성에 따라 4개 등급으로 나눠 예보료를 깎아주거나 더 부과한다. 자본적정성, 자산건전성, 수익성 경영실태평가등급 등을 토대로 1년마다 개별 기관의 등급을 매겨 은행의 경우 15% 내에서, 보험사와 저축은행은 7.5% 내에서 할증 또는 할인된 보험료율을 적용한다.

은행의 경우 3등급을 기준으로 1등급은 보험료율이 기본요율 대비 10%, 2등급은 5% 할인되고, 4등급은 5% 할증된 보험료를 내야 한다. 보험사와 저축은행은 1등급이 5%, 2등급이 2.5% 할인되고, 4등급은 2.5% 할증된다.

  • 취약 5개국[fragile 5]

    외환시장이 취약한 5개국으로 인도, 남아공, 터키, 브라질, 인도네시아 등이었으나 2016...

  • 찬드라얀3호[Chandrayaan-3]

    찬드라얀 3호는 인도의 달 탐사선으로, 2023년 7월 14일에 사티시 다완 우주 센터에서...

  •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핵폐기[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FFVD]

    2018년 7월 5∼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평양 방문때 제시한 핵폐기방식....

  • 초임계압 발전[supercritical pressure generation]

    보일러에서 발생하는 증기의 압력과 온도를 임계압(증기압력 225.65㎏/㎠·증기온도 섭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