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비정규직 보호법

[非正規職 保護法]

1997년 외환위기 이후 크게 늘어난 비정규직 근로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하여 제정 및 개정된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을 비롯해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노동위원회법''을 말하며 2007년 7월1일 시행에 들어갔다.

기간제(계약직) 근로자로 2년 이상 일하면 사용주가 사실상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 하지만 노동계는 이 법들이 임시직 사용사유를 제한하지 않고, 차별해소 방안도 실효성이 없어 비정규직을 더욱 확산시킬 것이라며 이의 개정을 주장해왔으며, 사용자측에서도 고용기간 2년 초과시 무기계약으로 간주하는 등 노동시장의 유연성 제고에 역행하는 처사라며 반발해왔다.

이 법은 2007년 7월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 시행됐으며, 2008년 7월에는 100인 이상 사업장으로 2009년 7월1일부터는 5인 이상 사업장으로 확대됐다.

  • 불안한 중산층[Anxious Middle]

    세계 경제의 축이 중국 인도와 같은 개도국으로 이동하면서, 미국의 중산층이 일자리를 잃는 ...

  • 북방경제협력위원회[The Presidential Committee on Northern Economic Cooperation]

    유라시아지역의 경제협력과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가 2017년 8월 대통령 직속으...

  • 비엔나 이니셔티브[Vienna Initiative]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9년 2월 서유럽은행들이 동유럽 현지법인의 자금을 경쟁적으로 회수...

  • 비시스[BICIs]

    영국의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2009년 12월 23일 ''2010년 세계 대전망''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