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영업용순자본비율

[net capital ratio, NCR]

1997년 4월 도입된 증권회사자기자본규제 제도.

은행의 BIS비율처럼 증권회사의 재무건전성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로 부담하고 있는 위험의 규모가 보유 중인 증권사의 유동성에 비춰 적합한지를 판단하는 지표로 활용된다.

유동성자기자본(영업용순자본)을 총위험액으로 나눠 백분율로 표시한다. NCR이 높을수록 자본건전성이 양호하다는 뜻이다. 증권회사들은 항상 영업용순자본을 총위험액보다 크게 유지해야 하며 그 비율이 100%, 120%, 150%에 미달할 때마다 각각 경영개선 권고, 요구, 명령의 적기시정조치가 이뤄진다.

투자자 보호와 증권산업 안정을 위해 제도적으로 마련한 장치지만, 증권업계의 자기자본투자(PI)를 제한해 종합금융투자사업자(투자은행 · IB) 발전에 ''걸림돌''이 된다는 지적을 받기도 한다.

관련어

  • 유럽통화제도[European Monetary System, EMS]

    1979년 유럽공동체가 통화통합을 목표로 공식 발족시킨 통화제도. EMS의 주요 내용은 유...

  • 의료영상저장 정보시스템[Picture Archiving & Communication System, PACS]

    의료기관에서 영상 진단장치를 통해 얻은 영상을 디지털로 저장하고 단말기로 전송 및 검색할 ...

  • 우선협상대상국[priority foreign countries, PFC]

    미국이 불공정무역을 하고 있다고 판단한 국가에 대해 이를 이유로 우선적으로 협상을 벌이도록...

  • 연금저축투자신탁

    적립기간은 10년 이상이며 연금지급기간은 5년 이상이다. 저축기간 중 다른 금융기관으로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