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영업용순자본비율

[net capital ratio, NCR]

1997년 4월 도입된 증권회사자기자본규제 제도.

은행의 BIS비율처럼 증권회사의 재무건전성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로 부담하고 있는 위험의 규모가 보유 중인 증권사의 유동성에 비춰 적합한지를 판단하는 지표로 활용된다.

유동성자기자본(영업용순자본)을 총위험액으로 나눠 백분율로 표시한다. NCR이 높을수록 자본건전성이 양호하다는 뜻이다. 증권회사들은 항상 영업용순자본을 총위험액보다 크게 유지해야 하며 그 비율이 100%, 120%, 150%에 미달할 때마다 각각 경영개선 권고, 요구, 명령의 적기시정조치가 이뤄진다.

투자자 보호와 증권산업 안정을 위해 제도적으로 마련한 장치지만, 증권업계의 자기자본투자(PI)를 제한해 종합금융투자사업자(투자은행 · IB) 발전에 ''걸림돌''이 된다는 지적을 받기도 한다.

관련어

  • 어셈블리 언어[assembly language]

    각 문장이 한 기계어 문장과 대응하는 컴퓨터 언어. 어셈블리 언어는 일반적으로 고급 프로그...

  • 올바로 시스템[Allbaro system]

    폐기물적법처리시스템의 새로운 브랜드로 폐기물처리의 모든 것(All)’과 ‘초일류 수준 폐기...

  • 유통금융

    유통금융은 증권회사들이 자체 자금으로 제공하는 신용융자제도와 같이 투자자들이 신용으로 주식...

  • 위임장[proxy]

    다른 사람을 위해서 어떤 행위를 하거나 대변할 것을 위임한 서류. 사실상 대리권을 수여하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