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무관용의 원칙

[zero tolerance]

사소한 규칙 위반에도 관용을 베풀지 않는 정책. 깨진 유리창이 있는 건물을 그대로 두면 사람들은 그 건물이 방치돼 있다고 여기고 다른 유리창을 부수면서 절도, 폭력 행위를 일삼게 된다는 범죄학자 조지 켈링의 ''깨진 유리창 이론(broken window)''에 근거를 두고 있다. 1994년 줄리아니 뉴욕시장은 브래튼 뉴욕경찰국장과 함께 "가벼운 범죄라도 용납하지 않겠다"며 제로 톨러런스를 선포했다. 일본은 학원범죄 대책으로 도입했으며, 우리나라도 노동계의 불법시위 등에 적용하고 있다.

  • 만기차별화[staggering maturity]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 채권투자가들에 의해서 사용되는 전략. 장기채권은 단기채권에 비해 불안...

  • 모바일D램[mobile DRAM]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의 모바일 기기에서 주로 사용되는 DRAM. 저전력소요 및 고성능...

  • 무자료거래

    말 그대로 자료 없이 상거래를 하는 행위를 말한다. 여기서 자료란 세금계산서를 의미하며, ...

  • 메트릭 톤[metric ton]

    중량 단위로 1,000kg을 1톤으로 정한 것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