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무관용의 원칙

[zero tolerance]

사소한 규칙 위반에도 관용을 베풀지 않는 정책. 깨진 유리창이 있는 건물을 그대로 두면 사람들은 그 건물이 방치돼 있다고 여기고 다른 유리창을 부수면서 절도, 폭력 행위를 일삼게 된다는 범죄학자 조지 켈링의 ''깨진 유리창 이론(broken window)''에 근거를 두고 있다. 1994년 줄리아니 뉴욕시장은 브래튼 뉴욕경찰국장과 함께 "가벼운 범죄라도 용납하지 않겠다"며 제로 톨러런스를 선포했다. 일본은 학원범죄 대책으로 도입했으며, 우리나라도 노동계의 불법시위 등에 적용하고 있다.

  • 무중량 경제[weightless economy]

    ‘그 가치가 물리적인 최종 생산물에 있지 않는 경제활동’ 혹은 ‘가치창조가 비물질화(dem...

  • 마리나항만

    요트 등 레저용 선박계류장을 중심으로 주변에 식당과 숙박시설 등 다양한 관광·레저시설을 갖...

  • 멀웨어[malware]

    컴퓨터 사용자 몰래 시스템에 침투하거나 피해를 입히기 위해 설계된 소프트웨어로 ''악성(m...

  • 미중양자투자협정[US-China BIT]

    미국과 중국이 상대국 기업에 각종 투자 관련 규제를 완화하거나 철폐하는 협정. 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