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무관용의 원칙

[zero tolerance]

사소한 규칙 위반에도 관용을 베풀지 않는 정책. 깨진 유리창이 있는 건물을 그대로 두면 사람들은 그 건물이 방치돼 있다고 여기고 다른 유리창을 부수면서 절도, 폭력 행위를 일삼게 된다는 범죄학자 조지 켈링의 ''깨진 유리창 이론(broken window)''에 근거를 두고 있다. 1994년 줄리아니 뉴욕시장은 브래튼 뉴욕경찰국장과 함께 "가벼운 범죄라도 용납하지 않겠다"며 제로 톨러런스를 선포했다. 일본은 학원범죄 대책으로 도입했으며, 우리나라도 노동계의 불법시위 등에 적용하고 있다.

  • 매입률[bid rate]

    외환시장이나 금융시장에서 외화나 예금 등을 거래할 때 거래당사자가 제시하는 가격 가운데 외...

  • 미디엄테크[medium technology]

    연구개발집약도(매출액에 차지하는 연구개발비의 비중)가 중간 정도에 해당하면서 제품의 고도화...

  • 물가안정실업률[Non-accelerating Inflation Rate of Unemployment, NAIRU]

    물가상승을 가속화시키지 않는 실업률을 말한다. 적정성장률을 넘어서는 과열성장은 인플레를 유...

  • 맨먼스[man/month]

    소프트웨어개발 사업의 대가를 계산하는 방식의 하나로 한 사람이 한 달 동안 할 수 있는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