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역부의 효과

 

자산이 약세를 보이면서 소비심리가 얼어붙어 실물경제가 더욱 침체되는 악순환 현상을 말한다.

주식이나 부동산 등 자산의 가치가 증대되는 경우 그 영향으로 소비가 늘어나는 ''부의 효과''와 정반대의 개념이다.

자산 가격이 급속도로 하락하면 경제 주체들은 소비를 줄이게 된다. 자산을 취득하려고 끌어온 부채를 갚기 위해선 허리띠를 졸라매는 수밖에 없어서다.

자산 가격 하락은 단번에 끝나지 않는다. 자산 가격이 떨어지기 시작하면 금융회사는 부채 상환을 요구하고 채무자들은 너도나도 자산을 매각하게 된다. 하락이 하락을 불러오는 악순환에 빠지는 것이다. 1990년 시작한 일본의 자산 가격 하락은 2005년까지 지속됐다. 2002년엔 1990년 대비 자산 가치 하락 규모가 1500조엔(약 1경5645조7500억원)에 달하기도 했다. 이 시기는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으로도 불린다.

  • 원화금리 스와프

    1994년 산업은행이 처음으로 도입한 기법. 산업은행이 공급하는 시설자금의 이자는 산업금융...

  • 유병률[有病率, prevalence rate]

    어떤 지역에서 어떤 시점에 특정 병을 갖고 있는 사람 수를 그 지역 인구수에 대하여 나타내...

  • 이주비 대출

    은행이 재건축 대상 토지를 담보로 제공하는 대출. 담보대출 금리는 피담보 물건에 대한 ...

  • 외화건전성부담금

    전체 외화부채에서 외화예수금을 뺀 비예금성외화부채의 잔액에 부과하는 부담금을 말한다. 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