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추계과세자

 

영세자영업자 지원 차원에서 소득세 부과 때 혜택을 주는 사업자. 장부와 같은 증빙 없이도 업종에 따라 국세청이 정한 일정 비율을 경비로 인정해 주고 나머지에 대해서만 세금을 매긴다. 예컨대 음식점의 경우 연간 수입이 6000만원 미만이면 총 수입금액에 ''단순 경비율''(작년 기준 88%)을 곱한 금액을 경비로 인정받는다. 이 비용을 수입액에서 뺀 나머지를 소득액으로 보고 세금을 부과한다. 기장 사업자는 증빙이 없으면 경비를 한푼도 인정받지 못한다. 반면 추계사업자는 증빙 없이도 일정 수준 비용 인정을 받을 수 있어 유리한 것이다.

  • 창업중소기업 세액감면

    창업중소기업과 벤처기업 등 31개 업종에 포함된 기업에게 5년간 세액을 50%에서 100%...

  • 청년배당

    성남시가 대한민국 최초로 기본소득 개념을 적용해 도입한 청년복지정책. 재산, 소득, ...

  • 차등의결권 주식[dual class right]

    일반 주식보다 의결권이 몇배 높은 주식으로 최대주주의 경영권 방어를 위한 제도. 창업주...

  •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ADAS]

    운전자가 편안하고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솔루션. 운전자의 개입없이도 충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