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확정기여형연금

[defined contribution, DC]

회사가 매달 금액을 적립하면 근로자가 직접 운용사를 골라 투자해 수익을 내는 방식. 2005년 12월 도입된 퇴직연금제도의 한 유형이다.

회사가 연간 임금총액의 12분의 1 이상의 금액을 근로자 개인별 계좌에 적립하면 근로자는 금융기관이 제시하는 운용방법들 가운데 적립금을 직접 투자해 연금 또는 일시금을 받게 된다. 따라서 근로자가 적립금을 어떻게 운용하느냐에 의해 연금액이 달라지며 원금의 손실을 볼 수 있다.

시장 상황에 따라 지급액이 바뀌는 단점이 있지만 퇴직한 회사의 파산에 따른 영향에서는 자유롭다. 증권사에서 취급하는 민간 퇴직연금펀드 등이 이에 해당한다.

회사가 적립금을 운용하고 근로자는 사전에 정해진 퇴직금을 지급받는 DB형(확정급여형·defined benefit)과 구별된다.

관련어

  • 하이퍼 텍스트[hyper text]

    책이나 일반 워드프로세서에서 사용하는 문서는 순서를 가지고 있다. 다른 문서를 보기 위해서...

  • 황금낙하산[golden parachute]

    인수 대상 기업의 임원이 인수로 인해 임기 전 사임할 경우를 대비해 거액의 퇴직금, 스톡옵...

  • 핵우산[nuclear umbrella]

    핵무기 보유국의 핵전력에 의해 국가의 안전보장을 도모하는 것을 말한다. ''우산''이란 핵...

  • 회계상거래

    보통 거래라 하면 개인 간이나 회사 간에 특정한 목적으로 이뤄지는 약정 등을 의미하나, 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