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확정기여형연금

[defined contribution, DC]

회사가 매달 금액을 적립하면 근로자가 직접 운용사를 골라 투자해 수익을 내는 방식. 2005년 12월 도입된 퇴직연금제도의 한 유형이다.

회사가 연간 임금총액의 12분의 1 이상의 금액을 근로자 개인별 계좌에 적립하면 근로자는 금융기관이 제시하는 운용방법들 가운데 적립금을 직접 투자해 연금 또는 일시금을 받게 된다. 따라서 근로자가 적립금을 어떻게 운용하느냐에 의해 연금액이 달라지며 원금의 손실을 볼 수 있다.

시장 상황에 따라 지급액이 바뀌는 단점이 있지만 퇴직한 회사의 파산에 따른 영향에서는 자유롭다. 증권사에서 취급하는 민간 퇴직연금펀드 등이 이에 해당한다.

회사가 적립금을 운용하고 근로자는 사전에 정해진 퇴직금을 지급받는 DB형(확정급여형·defined benefit)과 구별된다.

관련어

  • 행복추구권

    국민이 인간으로서의 행복을 추구할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행동자유권과 인격의 ...

  • 현물환율[spot exchange rate]

    외환거래 계약 후 통상 제2영업일 이내에 외환결제가 이루어지는 거래를 현물환거래라 하는데 ...

  • 홍콩H증시

    상하이 A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 주식 중 중국 정부 소유의 국유기업이나 정부 지분 30%...

  • 핵심역량[Core competence]

    경제의 부침이나 외부적 요인에 관계없이 기업이 성공을 위해 항상 유지해야 하는 능력을 말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