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니트족

[not in education, employment, or training, NEET]

일하지 않고 일할 의지도 없고 교육, 고용, 훈련 등을 모두 거부(not in education, employment or training)하는 청년을 가리킨다.
일할 의지는 있지만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는 실업자나 아르바이트로 생활하는 프리터족과는 구별된다.

영국정부가 1999년에 작성한 조사보고서에서 유래했는데 이 보고서 의한 니트족의 정의는 교육기관에 소속되지 않고 채용되지 않았으며, 직업훈련에 참가하지 않는 16~18세의 청소년이다. 이후 한국과 일본 대만 등지에서 청년 무직자문제를 가리키는 말로 사용되고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이 2019년 9월 17일 발표한 ‘청년층 니트(NEET)족의 특성 분석 및 비용 추정과 정책적 함의’ 보고서에 따르면 니트족들의 취업 기회 손실에 따른 경제적 비용은 연 49조4000억원으로 국내총생산(GDP)의 2.7%에 해당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경연은 한국노동패널 조사 자료(2010~2017년)를 사용해 15~29세 청년 중 니트족 비중을 추정했다. 그 결과 2014년 16.2%이던 니트족이 매년 늘어 2017년에는 21.2%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니트족으로 인한 경제적인 손실(비용)은 이들이 취업했을 때 받을 수 있는 근로소득으로 계산했다. 니트족이 취업해 받을 수 있는 월평균 소득은 2017년 기준 178만4000원으로 추정됐다. 취업자 평균 소득의 85.0% 수준이다. 여기에 고용주가 부담하는 국민연금, 건강보험, 고용보험, 산재보험 등 사회보장부담금을 추가한 결과 연간 손실 비용이 49조4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2010년(34조7000억원)보다 42.4% 급증했다.

여성보다 남성 니트족 비중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0년 남성과 여성의 니트족 비중은 각각 17.1%로 같았다. 하지만 2017년에는 남성 24.4%, 여성 17.6%로 차이가 났다. 한경연은 “남성은 여성보다 일자리의 안정성을 중요하게 여기는 경향이 강하기 때문에 취업이 늦어질수록 니트족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고학력자일수록 니트족 비중은 더 높았다. 2017년 기준 중학교 졸업 이하는 3.3%, 고졸은 23.8%, 전문대 졸업자는 26.7%, 4년제 대학 졸업자는 32.7%였다. 부모의 학력 수준이 높으면 니트족이 될 확률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버지가 고졸 이하인 경우 니트족 비중은 22.9%, 전문대 졸업 이상인 경우 18.6%였다.

유진성 한경연 국가비전연구실장은 “청년층 체감실업률은 2018년 이후에도 21% 이상을 기록해 니트족 문제에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며 “소득 하위계층에서 니트족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만큼 청년 취업 지원정책은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내장자체시험[built-in self test, BIST]

    주 논리 회로의 동작이 적절한지를 시험하기 위해 이를 위한 부가적 논리 회로를 함께 설계하...

  •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

    프랑스어로 ''명예(Noblesse)만큼 의무(Oblige)를 다해야 한다''는 뜻으로 사...

  • 너싱 홈[nursing home]

    치매 중풍 등 만성질환을 앓는 노인들을 위한 전문 요양시설. 병원에 장기간 입원할 대상은 ...

  • 뉴딜펀드

    정부 및 정책금융기관의 공적 자금과 민간 자금을 매칭해 신재생 등 그린에너지와 디지털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