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아시아 태평양 경제협력체

[Asia Pacific Economic Cooperation, APEC]

아시아 태평양 경제의 지속적 성장과 공동체 형성에 기여하기위해 1989년에 형성된 경제협력체. 1988.10. 일본 통산성이 제안한 이후 환태평양 지역의 역내 경제협력 논의가 구체화되어 1989년 11월 호주 캔버라에서 첫 각료회의를 하고 APEC이 공식 출범했다.

창립 회원국은 한국과 미국, 일본, 뉴질랜드, 캐나다 그리고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6개국 등 모두 12개국이었다. 이후 1991년 중국 홍콩 대만에 이어 1998년 러시아 베트남 페루 등 네 차례에 걸쳐 추가로 회원국을 받아들여 21개국으로 늘어났다. 2015년 기준 세계 인구의 40%, 국내총생산(GDP)의 57%, 교역량의 47%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 지역 협력체로 발돋움했다.

APEC은 다른 국제기구와 달리 회원국 자격을 주권국가에 한정하지 않고 홍콩 등 경제체에도 부여하고 있다. 회원국의 공식명칭 역시 ‘회원 경제체(member economy)’다.

장관급 각료회의로 시작한 APEC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제안에 따라 정상급 회의로 격상됐다. 1993년 미국 시애틀에서 첫 정상회의가 열렸다.

정상회의는 매년 회원국 도시에서 개최된다. 한국에선 2005년 부산에서 처음 열렸다. 2015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APEC 정상회의에선 2025년 한국의 두 번째 개최를 확정했다.

APEC은 매년 11월 정상회의 기간을 전후해 재무장관회의 등 부문별 장관급 회의를 비롯해 고위관리회의, 전문가 회의 등 300여 건의 각종 회의를 함께 연다.

APEC 사무국은 싱가포르에 있다. 현 사무총장은 앨런 볼라드 전 뉴질랜드 중앙은행 총재다.

관련어

  • 오일샌드[oil sand]

    4~15%의 중질 타르의 원유가 섞인 모래 또는 바위로 점토(clay), 모래(sand),...

  • 워커밸[worker and customer balance]

    "근로자와 소비자 사이의 균형"을 일컫는 신조어. 감정 노동에 종사하는 직원들이 고충이 사...

  • 외환집중제[foreign exchange concentration system]

    민간이 외국돈(외환)을 보유하는 것에 국가가 일정한 제한을 가하는 제도를 말한다. 외환집중...

  • 유지관리부 리스[maintenance lease]

    통상적인 리스는 이용자가 대상물건을 취득할 때 그 비용에 대해서만 금융지원을 받는다. 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