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긴급지원자금

[Supplemental Reserve Facility, SRF]

1997년 12월 외환위기 당시 국제통화기금(IMF)이 통상적으로 지원하는 대기성 차관(SBA)으로는 부족하다고 판단해 미리 정한 한도를 넘어 긴급히 지원했던 자금을 말한다. 보완준비금으로 번역하기도 한다. 급전인만큼 벌칙금리가 적용되어 금리가 높다.

도입 후 1년간은 SDR금리+3%(6. 8%)를 적용하나 1년 경과 뒤부터는 6개월마다 자동적으로 0. 5%씩 금리가 높아져서 현재는 SDR+4%의 수준에 이르고 있다. 이에 비해 대기성 차관은 싼 이자(4. 5%)만 물면 되고 만기도 비교적 길다(3년).

IMF는 외환위기 발생 당시 한국에 총 2백10억달러를 빌려주기로 했는데 이는 사전에 설정된 한국에 대한 자금지원한도의 1천9백%에 달하는 것이었다. 이 중 5백%만이 정상적인 자금지원계획에 따른 대기성 차관이었다.

  • 고정버튼[Permanent button]

    배너보다 크기가 작으며 사이트에 고정적으로 표현된다. 관련된 콘텐츠 바로 옆에 붙일 수 있...

  • 거꾸로 교실[flipped-learning]

    무크(MOOC·Massive Open Online Courses)등을 활용해 온라인 선행학...

  • 기회균등할당제

    대학의 기존의 정원 외 특별전형을 개선하여 사회적 소외계층이 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 별도의...

  • 국적선[national flag carrier]

    국적선이란 자국의 국기를 달고, 자국의 선원을 태우며, 자국에 근거를 둔 선박을 일컫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