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전쟁채권

[War Bonds]

미국 하원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전쟁채권(War Bonds)'' 발행 법안을 승인했다. 이번 주 상하원 간의 이견조정을 거쳐 확정여부가 판가름날 예정이다. 일명 자유채권(Freedom Bonds)으로 불리는 이 채권은 전쟁에 소요되는 자금 조달과 전쟁으로 야기되는 인플레를 잡을 목적으로 발행한다. 이번에는 테러를 응징하는 전쟁에 소요되는 자금 조달이 주목적이나 일부에서는 미 국민들의 애국심을 고취시키기 위한 방편이라는 시각도 있다. 문제는 전쟁채권 발행으로 민간소비를 위축시켜 미국경기를 더욱 침체시킬지 모른다는 점이다. 미 하원 승인 후 재무부와 일부 경제전문가들이 전쟁채권 발행에 난색을 표하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 주주마진콜

    금융회사에 부실징후가 있을 때 주주들이 자본확충을 요구하는 제도다.

  • 전문투자자

    금융투자 상품에 대한 전문지식과 소유자산 규모 등을 기준으로 금융투자협회가 심사 후 자격을...

  • 진정상품 병행수입

    외국에서 적법하게 상표가 표시돼 유통되는 진품을 제3자가 독점 수입판매업자의 허락을 얻지 ...

  • 재패나이제이션[Japanization]

    선진국의 경제가 1990년대부터 장기 침체에 들어갔던 일본의 전철을 따라가는 현상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