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사이드 카

[side car]

선물가격이 전일 종가 대비 5% (코스피) 6%(코스닥) 이상 급등 혹은 급락상태가 1분간 지속될 경우 현물시장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 하기 위해 주식시장 선물 및 현물 매매를 5분간 중단시키는 것.

코스피 지수나 코스닥 지수가 전일 종가지수 대비 10% 이상 폭락한 상태가 1분 이상 지속하면 주식매매를 일시정지 시키는 ‘서킷브레이커(circuit breaker)’의 전 단계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사이드카는 5분이 지나면 자동 해제돼 매매가 재개된다는 점, 하루 한차례에 한해 발동되며 주식시장 매매거래 종료 40분전 이후,즉 오후 2시20분 이후에는 발동되지 않는다.
또한 사이드 카가 발동되면 주식시장 프로그램 매매 호가의 효력이 5분간 정지되는데, 상승의 경우에는 매수호가가, 하락의 경우에는 매도호가의 효력이 해당된다.

사이드 카는 마치 경찰의 오토바이 사이드 카가 길을 안내하듯이 과속하는 가격이 교통사고를 내지 않도록 유도한다는 의미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서킷 브레이커(Circuit Breaker)의 전단계로 증권시장의 경계경보라고 할 수 있다.

1987년 미국 증시가 사상 최대의 폭락을 경험했던 '검은 월요일' 이후 선물 가격의 급격한 변화가 현물시장에 과도한 영향을 미치는 것을 막기 위해 시행됐다.

우리나라에서는 1996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이후 1998년 외환위기,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론 사태, 2011년 10월 그리스 채무불이행(디폴트) 사태때 발동됐다. 이후 2020년 3월 12일 WHO의 코로나19를 `팬데믹'으로 선언하며 패닉장세가 연출되자 8년 5개월만에 다시 발동됐다.

  • 시분할[time sharing]

    동일한 컴퓨터에서 동시에 한 프로그램 이상을 작동시키는 방법. 이방법을 이용하여 많은 사람...

  • 실행공동체[CoP]

    공통 관심사, 경험 및 정보를 공유하여 개인의 역량을 강화하고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 신용장과 환어음

    수출업자가 수입업자에게 물건을 실어보내고 (선적)대금을 회수하는 대표적인 방법으로는 신용장...

  • 세계잉여금

    정부가 재정을 운용하다 보면 세입이 예산을 초과하거나 지출이 당초의 세출예산에 미달, 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