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신자산건전성분류기준

[新資産健全性分類基準, Forward Looking Criteria, FLC]

미래의 빚상환능력을 반영한 자산건전성분류기준.

금융회사의 부실여신 발생을 사전에 억제하기 위해 1999년 하반기부터 도입됐다.

원리금 상환을 몇개월 연체했느냐에 따라 자산을 분류하던 종전의 기준과는 다르다.

대출기업의 과거 금융거래와 영업실적, 현재 재무상태는 물론 미래 사업가치, 채무상환능력까지 따져 자산을 분류하는 방식이다. 예컨대 현재 빚이 많더라도 이후 사업전망이 좋은 기업에 빌려준 대출금은 높은 건전성 등급을 받게되는 식이다.

반대로 사업성이 불투명한 기업은 낮은 등급이 매겨진다. 통상 10개 정도의 등급으로 분류된다. 1등급부터 6등급까지는 정상기업에 속한다.

  • 슈퍼팩[super PAC(political action committee).]

    미국에서‘특별정치활동위원회’로 불리는 민간단체. 선거에서 특정 후보를 지지하기 위해 만든다...

  • 실행관세율[applied tariff rates]

    통관당국이 실제 부과하는 관세율. 무역협상결과에 의한 WTO 양허율이나 국가별 양허표(ta...

  • 산업용 무선통신[binary code division multiple access, Binary CDMA]

    블루투스·무선랜 등과 같은 무선 네트워크 기술로 2.4㎓ 산업·과학·의료용(ISM) 주파수...

  • 실링 관세제

    관세의 상한을 일정 수준으로 묶어 시장개방 후 관세화에 의한 수입억제 효과를 약화시키기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