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신자산건전성분류기준

[Forward Looking Criteria, FLC]

미래의 빚상환능력을 반영한 자산건전성분류기준. 금융회사의 부실여신 발생을 사전에 억제하기 위해 1999년 하반기부터 도입됐다. 원리금 상환을 몇개월 연체했느냐에 따라 자산을 분류하던 종전의 기준과는 다르다. 대출기업의 과거 금융거래와 영업실적, 현재 재무상태는 물론 미래 사업가치, 채무상환능력까지 따져 자산을 분류하는 방식이다. 예컨대 현재 빚이 많더라도 이후 사업전망이 좋은 기업에 빌려준 대출금은 높은 건전성 등급을 받게되는 식이다. 반대로 사업성이 불투명한 기업은 낮은 등급이 매겨진다. 통상 10개 정도의 등급으로 분류된다. 1등급부터 6등급까지는 정상기업에 속한다.

  • 선물환거래[forward exchange]

    외환거래에서 거래쌍방이 미래에 특정외화의 가격을 현재 시점에서 미리 계약하고 이 계획을 약...

  • 실물 바코드 시스템

    구매부품 납품표에 붙어 있는 바코드를 개인용 단말기인 PDA로 읽어 중앙 통제 시스템으로 ...

  • 순수내역입찰제도

    발주기관에서 공사물량을 제시하지 않고 입찰참가자가 직접 공사물량과 단가 등을 산출해 제출하...

  • 순보험료[net premium, pure premium]

    영업보험료 중 예정사망률과 예정이율에 의해 산출된 부분으로서 장래보험금 지급의 재원이 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