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신자산건전성분류기준

[新資産健全性分類基準, Forward Looking Criteria, FLC]

미래의 빚상환능력을 반영한 자산건전성분류기준.

금융회사의 부실여신 발생을 사전에 억제하기 위해 1999년 하반기부터 도입됐다.

원리금 상환을 몇개월 연체했느냐에 따라 자산을 분류하던 종전의 기준과는 다르다.

대출기업의 과거 금융거래와 영업실적, 현재 재무상태는 물론 미래 사업가치, 채무상환능력까지 따져 자산을 분류하는 방식이다. 예컨대 현재 빚이 많더라도 이후 사업전망이 좋은 기업에 빌려준 대출금은 높은 건전성 등급을 받게되는 식이다.

반대로 사업성이 불투명한 기업은 낮은 등급이 매겨진다. 통상 10개 정도의 등급으로 분류된다. 1등급부터 6등급까지는 정상기업에 속한다.

  • 산업표준[industry standard]

    산업계에서 사용되는 표준을 설정, 형성, 적용하는 체계. 산업표준은 산업계의 목표를 달성...

  • 순간접세[net indirect taxes]

    순간접세는 정부와 개인, 법인기업 등 각 경제주체와의 거래에서 반대급부 없이 강제적으로 징...

  • 시장경보제도

    불공정 거래 예방과 투자 위험의 확산 방지를 위해 소수 계좌 등의 매매로 인해 주가가 단기...

  • 시자쥔[習家軍]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부친인 시중쉰(習仲勛)의 고향이자 시 주석이 청년 시절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