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서밋

[Summit]

IBM이 개발한 세계에서 가장 빠르고 강력한 슈퍼 컴퓨터. 파이낸션타임스(FT)스의 2018년 6월 9일 보도에 따르면 서밋은 미국 에너지부(DoE)에 설치되 가동에 들어 갔으며 성능은 무려 200페타 플롭스(초당 20경회 부동소수점 연산 속도)로 기존 세계최고 슈퍼컴의 2배 수준의 성능을 자랑한다.

슈퍼컴퓨터 계산 속도 순위에서 세계 선두였던 중국 슈퍼컴퓨터 ‘타이후즈광(太湖之光)’의 초당 9경3000조 회 연산처리보다 두 배나 빠른 속도다.

서밋은 30년간 데스크톱 컴퓨터가 작업해야 할 분량을 불과 한 시간 만에 처리할 수 있다. 미국이 슈퍼컴퓨터 연산 처리 속도에서 중국을 제친 것은 2012년 이후 처음이다. 슈퍼컴퓨터는 컴퓨터의 F1(포뮬러원 경주)이라고 불릴 만큼 국가 기술력 수준을 나타내는 상징이 되고 있다.

서밋 구축에는 인공지능(AI)이 사용됐다고 FT는 설명했다. 기존 슈퍼컴퓨터에 사용된 대규모 모델링과 시뮬레이션 기술이 아니라 AI 기반의 대용량 데이터 처리 기술이 서밋에 적용됐다는 것이다. 이 같은 슈퍼컴퓨터 시스템 구축을 위해 IBM은 이미지 처리 반도체(GPU) 기업인 엔비디아 등과 공동으로 관련 기술을 개발했다.


서밋은 컴퓨터 심장부에 ‘파워9’으로 불리는 IBM 중앙처리장치(CPU)를 9216개 사용했고 계산 능력을 높이기 위해 2만7648개의 GPU도 채용했다. 서밋 크기는 테니스 코트 두 개 정도에 해당한다.

  • 신용분석가[credit analyst]

    신용가치를 확인하기 위해서 개인 또는 법인의 금융거래를 분석하는 사람. 채권발행자의 금융상...

  • 수익공유형 은행대출

    은행이 주택구입자에게 초저리(변동금리)로 대출해주고 대출 만기 때 집값 상승에 따른 수익을...

  • 소비자물가지수[consumer price index, CPI]

    일반 도시가계가 소비생활을 영위하기 위해 구입하는 각종 상품(소비재) 및 개인서비스의 가격...

  • 스웨그[swag]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장인 김난도 교수가 2014년의 트렌드를 조망하면서 쓴 용어. 원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