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서밋

[Summit]

IBM이 개발한 세계에서 가장 빠르고 강력한 슈퍼 컴퓨터. 파이낸션타임스(FT)스의 2018년 6월 9일 보도에 따르면 서밋은 미국 에너지부(DoE)에 설치되 가동에 들어 갔으며 성능은 무려 200페타 플롭스(초당 20경회 부동소수점 연산 속도)로 기존 세계최고 슈퍼컴의 2배 수준의 성능을 자랑한다.

슈퍼컴퓨터 계산 속도 순위에서 세계 선두였던 중국 슈퍼컴퓨터 ‘타이후즈광(太湖之光)’의 초당 9경3000조 회 연산처리보다 두 배나 빠른 속도다.

서밋은 30년간 데스크톱 컴퓨터가 작업해야 할 분량을 불과 한 시간 만에 처리할 수 있다. 미국이 슈퍼컴퓨터 연산 처리 속도에서 중국을 제친 것은 2012년 이후 처음이다. 슈퍼컴퓨터는 컴퓨터의 F1(포뮬러원 경주)이라고 불릴 만큼 국가 기술력 수준을 나타내는 상징이 되고 있다.

서밋 구축에는 인공지능(AI)이 사용됐다고 FT는 설명했다. 기존 슈퍼컴퓨터에 사용된 대규모 모델링과 시뮬레이션 기술이 아니라 AI 기반의 대용량 데이터 처리 기술이 서밋에 적용됐다는 것이다. 이 같은 슈퍼컴퓨터 시스템 구축을 위해 IBM은 이미지 처리 반도체(GPU) 기업인 엔비디아 등과 공동으로 관련 기술을 개발했다.


서밋은 컴퓨터 심장부에 ‘파워9’으로 불리는 IBM 중앙처리장치(CPU)를 9216개 사용했고 계산 능력을 높이기 위해 2만7648개의 GPU도 채용했다. 서밋 크기는 테니스 코트 두 개 정도에 해당한다.

  • 상호운용성 검증시험[Inter-operability verification test before system installation, IOT]

    다른 시스템과의 상호운용성, 연계성, 통합성 등에 대한 정보시스템을 도입하기 전에 기술검증...

  • 슈퍼 새터데이[Super Saturday]

    크리스마스 직전 토요일을 가리키는 말.

  • 상장지수상품[ETP]

    ETN(상장지수증권)과 ETF(상장지수펀드)를 합쳐서 부르는 용어다.

  • 세계미래회의[World Future Society, WFS]

    1966년 앨빈 토플러, 짐 테이토 등이 설립한 비정부기구로 미래 트렌드를 제시하는 싱크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