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사모펀드

[private equity fund, PEF]

소수의 투자자로부터 사모방식으로 자금을 조성하여 주식, 채권등에 운용하는 펀드.

공모펀드와 달리 투자대상, 투자비중 등에 제한이 없어 주식, 채권, 부동산, 원자재 등에 자유롭게 투자할 수 있다. 공모펀드는 펀드규모의 10%이상을 한 주식에 투자할 수 없고 주식외 채권등 유가증권에도 한 종목에 10%이상 투자할 수 없다.

그러나 사모펀드는 이러한 제한이 없어 부실 및 한계, 또는 비효율 기업의 경영권을 확보한 뒤 구조조정을 통해 기업가치를 높여 되팔아 고수익을 내는 바이아웃(buyout) 투자에 사용된다. 반면 이러한 점 때문에 재벌들의 계열지원, 내부자금이동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고 검은 자금의 이동에도 사모펀드가 활용될 수 있다. 자본시장통합법에 등록된 PEF의 법적 용어는 ‘사모투자전문회사’이지만 사모펀드, 사모투자펀드 등으로 다양하게 불린다.

사모펀드 중 투자대상이나 차입금 한도 등의 규제를 대폭 완화해 절대수익을 추구하는 펀드를 통상 헤지펀드로 부른다. 국제금융시장에서 활약하는 사모펀드는 대부분 헤지펀드를 뜻한다.

한편, 2021년 3월 25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으며 개정안은 2021년 10월 시행된다.

개정에 따라 사모펀드는 투자자 범위에 따라 일반 사모펀드와 기관전용 사모펀드로 분류한다.
일반 사모펀드는 일반투자자와 전문투자자, 기관투자자에서 모두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반면, 기관 전용 사모펀드는 연기금과 금융회사 등 기관투자자로부터만 자금을 조달하게 된다.

이전에는 사모펀드를 운용 목적에 따라 '경영참여형(PEF)'과 '전문투자형(헤지펀드)'으로 나눠 이원화된 운용규제를 적용해왔다.

일반 사모펀드와 기관전용 사모펀드에 같은 운용규제가 적용된다.

순재산의 400% 이내에서 금전 차입 등 레버리지를 일으킬 수 있고 대출도 가능하다. 특히 경영참여형에 적용됐던 10% 이상 지분투자(10%룰), 6개월 이상 보유, 대출 불가 등의 규제를 폐지하며 사모펀드가 소수지분만으로 기업 가치 제고를 위한 경영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사모펀드의 투자자수가 49인 이하에서 100인 이하로 변경됐다. 투자자 수 규제로 일부 제약이 있었던 전문투자자들의 투자가 용이해지는 효과가 기대된다. 다만 공모규제에 따라 일반투자자 수는 49인 이하로 유지된다.

관련어

  • 시분할다원접속[Time Division Multiple Access, TDMA]

    위성통신 이용기술의 일종으로 1대의 위성 중계기와 복수의 지상국을 연결한뒤 시간적으로 신호...

  • 스마트 파워 공정[Smart Power Process]

    디지털 회로, 고전압 회로 및 고정밀 아날로그 블록을 하나의 칩에 구현할 수 있게 하는 파...

  • 송장[invoice]

    재화나 용역 제공자가 구매자에게 보내는 증서. 송장에는 상거래용으로 작성하는 일반적 의미의...

  • 서방출형 人성장호르몬[Sustained Release-human Growth Hormone, SR-hGH]

    서방출형이란 약을 매일 투여해야 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제형을 개선해 약효가 체내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