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구속성예금

[compensating balance]

은행이 대출을 할 때 일정한 금액을 강제로 예금이나 적금 혹은 방카카슈랑스 상품을 판매하는 것을 말한다. 양건예금으로 불리기도 한다.

어음할인, 자금대출조건으로 기업에 요구하여 해당 융자금의 상환 재원으로만 쓰게 하는 경우가 보통이다. 따라서 이같은 예금은 예금자의 의사와는 관계없이 강제적으로 행해진다. 은행이 거래선에 대출을 해주고 그 대출금 일부를 유보시켜 주로 정기예금에 들게 하기 때문에 은행은 표면상 나타나는 대출금리 이상으로 실질금리를 인상한 효과를 가져온다. 그러므로 기업에 있어서는 그만큼 비싼 실질금리를 부담하는 셈이 된다. 이같은 예금은 예금 확보나 채권 보전이란 측면에서 은행에 유리한 수단이 될 수 있을지는 모르나 예금계수 조작, 기업부담 가중 등 많은 부작용을 초래하고 있다.

  • 국제부흥개발은행[International Bank for Reconstruction and Development, IBRD]

    개발도상국의 투자자금조달을 목적으로 하는 국제은행이며 세계의 은행이다. 1944년 브레턴우...

  • 기업하기 좋은 나라[The Best Countries for Business]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전 세계 120여개국을 대상으로 물가, 실업률, 조세, 기업인 ...

  • 경제자유지수[Index of Economic Freedom, IEF]

    미국 싱크탱크 헤리티지재단과 월스트리트저널이 세계각국의 경제활동의 자유를 체계적으로 수치화...

  • 공유 디스크

    LAN에서 사용자가 공유하는 파일 서버 디스크를 말한다. 각 사용자는 마치 자신의 PC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