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경매

 

은행 등 금융기관이나 개인이 채권·채무 또는 국세체납 등으로 압류된 물건을 일반인에게 공개 매각하는 절차를 말한다.
민사소송법에 정해진 강제집행 절차에 따라 민사법원에서 진행한다. 성업공사에서 진행하는 ‘공매’와는 다르다.

법원은 자격을 갖춘 감정평가사에게 경매물건의 가치감정을 맡기며 여기서 나온 감정평가액(감정가)이 첫 경매의 최저입찰가격이 된다. 이 가격 이상의 금액으로 응찰해야 된다는 뜻이다. 응찰자 중 최고가를 제시한 사람에게 낙찰된다. 최초 경매에서 낙찰자가 없어 유찰되면 다시 입찰에 부친다. 이때 최저입찰가는 감정가보다 20%씩 떨어진 가격으로 한다.

  • 국채 대차

    국채금리 상승(국채값 하락)을 노린 투자자들이 국채를 빌려 매각하고, 향후 저렴하게 사들여...

  • 가상화 보안기술[virtualization security technology]

    가상환경 내부로 침투하는 보안 위협과 공격을 막기 위해 가상머신(virtualization...

  • 가스하이드레이트[gas hydrate]

    가스는 기체 상태로 존재한다. 하지만 온도를 영하로 내리고 압력을 수십 기압까지 높이면 물...

  • 근로장려세제[earned income tax credit, EITC]

    저소득층 근로소득자를 대상으로 근로장려금을 세금환급형태로 지원해 주는 제도. 이 제도는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