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통화 스와프

[currency swap]

1)자국의 통화를 다른 통화와 미리 약정한 환율에 따라 일정 시점에 서로 교환하는 외환거래다. 통화스와프가 체결된 국가간에 외환이 필요할 경우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 또는 달러를 빌려올 수 있다. 외환위기 등 위기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수단으로 이용된다.

2)조달비용이 싼 통화를 교환하는 거래로 1981년 처음 선보였다. 세계은행이 발행한 유로 달러 채권과 IBM이 발행한 스위스 프랑 및 독일 마르크 채권을 맞바꾼 게 통화 스와프의 효시가 됐다. 1980년대 후반부터 이같은 거래가 급증했다. 통화 스와프에는 환율변동에 따른 위험을 피하기 위해 특정 통화의 일정 금액을 현물환이나 선물환으로 팔면서(매입) 동시에 결제일이 다른 동일 금액의 선물환을 사는(매각) 계약도 있다. 현물환 대 선물환, 선물환 대 선물환 스와프가 이뤄질 수 있다.

관련어

  • 투자자문사

    투자자가 ‘알아서 투자해 달라’고 맡긴 자금을 운용하거나 투자자에게 투자상담을 해주는 회사...

  • 특별예금

    다른 여러 가지 예금에 속하지 않는 예금으로서 환, 대출, 보관 등 은행업무에서 발생하는 ...

  • 투하오[土豪]

    촌스럽다는 뜻의 중국어 ‘투(土)’와 부자를 뜻하는 ‘하오(豪)’가 합쳐진 말로 ‘교양과 ...

  • 탄력대출제도[flexible credit line, FCL]

    상대적으로 신용도가 높으면서도 일시적 금융위기를 겪는 국가가 IMF에서 별다른 조건 없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