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차입경영

 

회사의 경영이 과도한 부채를 기반으로 이루어지는 것을 말한다. 사실상 차입경영이란 독립적인 용어라고 보기는 어렵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경우 기업들이 과도한 부채를 끌어들여 수익성을 무시한 채 마구잡이식으로 사업을 확장해온 사례가 많아 경제 전체가 어려움을 겪는 구조적인 결함이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따라 과도한 차입에 의한 경영, 즉 ‘차입경영’이 마치 별난 용어인 것처럼 신문지상에 널리 사용되고 있다. 최근 정부는 과도한 부채를 끌어 쓰는 회사의 경우 차입금에 대한 이자를 무제한 경비로 인정해 주는 현행 제도를 고쳐 일정 수준을 넘는 부채에 대해서는 이같은 혜택을 주지 않기로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 출퇴근재해 보상제도

    자가용, 대중교통, 자전거, 도보 등으로 출퇴근 하다가 발생한 사고도 산재로 처리하는 제도...

  • 초단시간 근로자

    임시직이나 일용직 가운데서도 1주일 근로시간이 15시간 주 60시간 이하인 근로자를 말한다...

  • 첨가소화채

    자동차나 주택 구입, 법인설립등기시 의무적으로 채권을 사야 한다. 도시철도채권과 같이 인허...

  • 차이니스 월[Chinese Wall]

    금융회사의 부서 간 또는 계열사간 정보 교류를 차단하는 장치나 제도를 일컫는다. 예를 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