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출산 크레딧제도

 

둘째 아이를 낳으면 12개월, 셋째아의 경우 30개월, 넷째아는 48개월, 다섯째 이상은 50개월의 연금 가입기간을 추가해주는 제도. 자녀 인정 범위에 친생자뿐 아니라 양자ㆍ입양 자녀도 포함된다.

지원받을 수 있는 법적인 자녀는 법률상 혼인 중에 출생한 자, 인지된 출생자, 양자, 양아버지난 새아버지의 성과 본을 따르는 양자, 입양된 자녀이다. 2008년부터 도입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출산 크레딧제도는 재정부담이 매우 큰 복지정책으로 손꼽힌다.
2015년 10월 19일 강혜련 이화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출산 크레딧 때문에 2083년까지 매년 평균 3조원의 예산이 정부가 부담해야 할 부채로 쌓이게 될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 취업규칙

    회사가 사업장에서 근로자가 준수해야 할 규율과 임금·근로시간, 기타 근로조건에 관한 구체적...

  • 초과배정옵션[green shoe]

    주식에 대한 초과 청약이 있을 경우 주간사가 증권발행사로부터 추가로 공모주식을 취득할 수 ...

  • 치주질환

    입 안 세균으로 인해 치아 자체가 썩는 충치와 달리 잇몸 부분에 염증이 생기는 것이다. 입...

  • 청해진대학

    대학생들의 해외취업을 돕기위해 정부가 대학안에 설립할 예정인 취업지원 프로그램. 대학과 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