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차액관세

 

차액관세는 특정 물품의 수급 불안정으로 야기되는 가격의 급격한 변동을 막고 국내가격을 안정시킨다는 목적하에 국내시장의 수급조절을 위해 부과하는 관세이다. 즉, 수입물품의 기준가격을 미리 정하여 그 기준가격과 과세가격과의 차액을 관세로 부과하는 제도다. 이와 같이 관세가 조절됨으로써 수입물품의 국내가격은 기준가격 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는 것이다.

  • 초과생산[overrun]

    생산기준을 초과하는 생산량. 예측 오류, 주문 규모 미달, 잔존재료 이용 의도가 원인이다.

  • 치파겟돈[chipageddon]

    2020년 크리스마스 직전부터 자동차 업계가 반도체 공급이 달리면서 산업계와 증권시장이 타...

  • 청약사무취급단

    발행주식의 청약을 받아 투자자에게 매출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청약사무취급단은 주간사회사가 정...

  • 친디아[Chindia]

    중국 (China)와 인도 (India)의 합성어. 영국의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친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