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레드테크

[Red Tech]

중국의 최첨단 기술을 의미하는 용어.

미국의 대(對)중국 제재를 자체 기술력을 끌어올리는 기회로 삼아 산·학·연이 똘똘 뭉쳐 기술 개발에 힘을 쏟은 결과다.

전기차와 배터리, 태양광 패널 등은 이미 ‘중국 천하’가 됐고, AI·반도체·로봇·자율주행·수소 등 다른 첨단산업에서도 중국은 미국에 버금가는 실력자로 올라섰다.

레드 테크의 실상은 몇몇 수치만 봐도 알 수 있다. 도시 전체가 ‘자율주행 실험실’인 우한은 로보택시 등이 마음껏 운행할 수 있는 도로 길이만 3378㎞에 달한다. 서울~부산을 여덟 차례 오갈 수 있는 거리다. 구글보다 10년 늦은 2016년 자율주행 분야에 뛰어든 바이두가 단시일에 1억㎞에 달하는 데이터를 축적할 수 있었던 비결이다. 여기에 화웨이, 샤오미 등이 확보한 데이터를 합치면 ‘테슬라+구글’에 뒤지지 않는다는 것이 산업계의 평가다.

로봇도 마찬가지다. 선전에서만 중국 휴머노이드 로봇 1위 업체인 유비테크를 비롯해 3900개가 넘는 로봇 기업이 신제품을 쏟아내고 있다. 조규진 서울대 기계공학과 교수는 “중국이 남의 제품을 베낀다는 건 옛말”이라며 “중국은 자신들이 구축한 가장 효율적인 생태계를 통해 가장 혁신적인 제품을 지속적으로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2019년 화웨이의 5G(5세대) 통신장비 제재에서 출발한 미국의 제재가 중국의 ‘테크 독립’을 자극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AI 선두업체인 화웨이, 바이두, 텐센트의 2023년 연구개발(R&D) 투자액 합계는 2496억위안(약 47조5000억원)으로 한국의 ‘AI 빅3’로 꼽히는 삼성전자와 LG전자, 네이버의 합산 투자액(34조원)을 압도한다.

미국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SMIC는 화웨이 최신 스마트폰과 데이터센터에 들어갈 5나노미터(㎚·1㎚=10억분의 1m)급 칩 양산을 준비 중이고, BYD는 유럽과 신흥국을 공략해 세계 최대 전기차 기업으로 올라섰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CATL의 점유율(36.8%)은 2~4위를 합친 것보다 많은 절대 지존이 됐다.

  • 로빈후드세[Robin Hood Tax]

    중세 영국의 의적(義賊) 로빈후드가 탐욕스런 귀족이나 성직자, 상인들의 재산을 빼앗아 가난...

  • 로블록스[Roblox]

    미국의 게임 플랫폼이자 `메타버스'의 대표격인 회사. 2004년 설립된 이 회사는 ‘미...

  • 라이프 사이클[life cycle]

    기업 또는 기업제품이 개발·성장·확장·성숙·포화·쇠퇴의 단계에 걸쳐 이동하는 것이다. 모든...

  • 라이신[lysine]

    체내에서 합성되지 못하고 외부로부터 섭취해야 하는 필수 아미노산의 일종. 사료용 동물성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