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은행대리업

[banking agency]

은행이 아닌 업체가 은행의 일부 업무를 대행하는 활동.

대리를 맡은 업체는 은행을 대표하며, 그 업무 결과와 책임은 은행이 담당한다.

은행대리업은 모바일 앱이나 웹사이트 등을 통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에 의해 활성화되고 있다. 이는 금융 접근성을 높이고 소비자 편의를 증진하는 역할을 한다.

은행대리업은 은행과 은행대리업자 사이의 경쟁을 활성화 할 것으로 보인다. 은행은 서비스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소비자는 더 나은 서비스를 선택할 기회가 늘어난다. 또한, 핀테크 산업의 성장과 금융 접근성의 확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 아서 래퍼[Arthur B. Laffer]

    아서 래퍼(Arthur B Laffer)는 미국의 대표적인 공급주의 경제학자다. 미국 테네...

  • 엑사플롭스

    `엑사’는 100경(京)을 나타내는 단위로 1EF는 1초에 퀸틸리언(quintillion,...

  • 염료감응형태양전지[dye-sensitized solar cells]

    식물의 광합성 기능을 모방, 햇빛에 반응해 전기를 생산하는 유기 염료를 이용해 만든다. 실...

  • 예금채권

    금융기관이 불특정다수인으로부터 조달한 금전에 대하여 거래상대방이 가지는 채권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