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엥겔계수

[Engel’s coefficient]

가계총소비지출에서 식료품비가 차지하는 비중을 나타낸 지표로 주로 생활수준을 재는 척도로 이용된다. 가계지출 총액 중 저소득 가계일수록 식료품비의 비율이 높고 고소득 가계일수록 이 비율이 낮게 나타난다. 이는 1857년 독일의 통계학자 엥겔이 벨기에의 1백53개 근로자 가구를 대상으로 한 가계지출 조사결과 밝혀진 것으로 ‘엥겔의 법칙’이라고 불린다.

일반적으로 식료품은 생활필수품이어서 소득이 많든 적든 반드시 일정량을 소비하게 된다. 동시에 어느 수준 이상은 소비할 필요가 없는 상품이기도 하다. 따라서 보통 엥겔계수가 20% 이하면 상류, 25~30%는 중류, 30∼50%는 하류, 50% 이상은 극빈생활 등으로 분류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한국은행과 통계청, 한국은행은 전체 가구를 대상으로, 통계청은 도시근로자자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산출한다.

  • 에틸렌[ethylene]

    나프타 등 석유 유분을 정제해 얻는 화학물질. 화학식은 C₂H₄이며 탄소와 탄소 사이에 이...

  • 에탄올[ethanol]

    사탕수수나 옥수수 등을 발효시켜 얻는 에틸 알코올 (ethyl alcohol)을 말한다. ...

  • 에코 마일리지[eco mileage]

    에코마일리지는 '에코(eco, 친환경)'와 '마일리지(mileage, 쌓는다)'의 합성어로...

  • 인빌딩 솔루션[in-building solution]

    광동축 혼합망(LS-HFC) 가입자 망에 센서 네트워크, 무선통신 등의 신기술을 결합해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