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엥겔계수

[Engel’s coefficient]

가계총소비지출에서 식료품비가 차지하는 비중을 나타낸 지표로 주로 생활수준을 재는 척도로 이용된다. 가계지출 총액 중 저소득 가계일수록 식료품비의 비율이 높고 고소득 가계일수록 이 비율이 낮게 나타난다. 이는 1857년 독일의 통계학자 엥겔이 벨기에의 1백53개 근로자 가구를 대상으로 한 가계지출 조사결과 밝혀진 것으로 ‘엥겔의 법칙’이라고 불린다.

일반적으로 식료품은 생활필수품이어서 소득이 많든 적든 반드시 일정량을 소비하게 된다. 동시에 어느 수준 이상은 소비할 필요가 없는 상품이기도 하다. 따라서 보통 엥겔계수가 20% 이하면 상류, 25~30%는 중류, 30∼50%는 하류, 50% 이상은 극빈생활 등으로 분류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한국은행과 통계청, 한국은행은 전체 가구를 대상으로, 통계청은 도시근로자자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산출한다.

  • 이머징국가채권펀드

    이름 그대로 브릭스(BRICs: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동남아, 동유럽 등 신흥...

  • 인플레이션 갭[inflation gap]

    경제의 움직임을 분석하여 인플레이션 요인이 디플레이션 요인보다 많은 경우다. 경제가 완전고...

  • 인터커넥트[interconnect]

    고객이 제공하는 기기와 전화회사의 선과의 연결. 케이블 텔레비전 시스템과 프로그램공급자 간...

  • 인구 절벽[The Demographic Cliff]

    미국 미래학자인 해리 덴트가 주장했던 이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