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공모주 수요예측

[book-building]

IPO를 통해 공모하는 주식을 기관과 외인 투자자들이 얼마에 얼마나 살 건지를 조사하는 제도.

개인투자자들이 공모할 경우에는 청약증거금을 납입해야 하지만 기관이나 외인 투자자들은 청약증거금이 필요없이 청약할 수 있다.

이런 제도적 허점 때문에 기관이나 외인은 인기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에 대해 "묻지마 베팅"에 나서기도 한다.

이로 인한 `오버베팅' 현상은 공모가를 높여 결국 개인투자자의 피해를 유발하는 주범으로 지목됐다.

2022년 초 LG에너지솔루션 공모가 가장 극단적인 사례였다. 이 회사는 전체 공모 금액 12조7500억원의 75%에 해당하는 9조5625억원을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했는데, 공모주 청약에 참여한 680개 기관 중 86%에 해당하는 585곳이 최대 신청 수량인 9조5625억원어치의 공모주를 주문했다. 심지어 순자산 1억원의 펀드를 운용하는 운용사도 최대 신청 수량을 주문한 사례도 있었다. 수요예측 경쟁률이 2023 대 1까지 치솟고 총 주문금액이 1경5203조원에 달했던 이유다.

관련어

  • 기가프레스[Giga Press]

    2020년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인 테슬라가 모델 Y 공정과정에 도입한 초대형 다이캐스팅(D...

  • 경통화[hard currency]

    가치가 비교적 안정되어 있고 국가간 거래에서 쉽게 허용된다고 국제적으로 인정되는 통화. 경...

  • 계좌추적권

    정확한 용어로는 금융거래정보요구권이다. 금융실명거래 및 예금자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해 보호...

  • 가상발전소[Virtual Power Plant, VPP]

    가상발전소는 소규모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등 여러 군데 분산된 전원을 클라우드 기반의 소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