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2019년 2월 정부와 SK하이닉스가 차세대 메모리반도체 생산 기지 마련을 위해 합동으로 발표한 사업.

10년간 120조 원을 투자해 경기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일대 415만㎡(126만 평) 부지에 메모리반도체 공장 4곳을 만들고 50여개 이상의 협력사를 입주시킬 계획이다.

시행자는 SK하이닉스가 출자한 특수목적법인(SPC) 주식회사 용인일반산업단지로 공장이 완공되면 매달 최대 80만 장의 웨이퍼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계획 발표 후 3년이 지난 2022년 4월까지도 토지 보상과 환경영향평가 등이 지연되면서 첫삽도 뜨지 못했다.

하지만 토지보상이 70%이상 진행되면서 수용재결 신청 가능 기준인 50% 넘어섬에 따라 국가 명령으로 강제징수가 가능해졌다.
수용 재결이란 공익을 위해 국가의 명령으로 사업시행자가 특정물의 권리나 소유권을 취득할 수 있게 되는 것을 말한다.
업계는 반도체를 미래 경쟁력의 핵심으로 판단하고 있는 윤석열 정부의 출범과 함께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도 착공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각종 보상 및 행정절차가 끝난 후 반도체 공장이 착공될 시기는 2024년경일 것으로 보인다.

  • 온실가스 흡수원[carbon sink]

    대기중 온실가스를 흡수하는 곳을 말한다. 자연생태계내에서 이루어지는 활동 중의 하나로 산림...

  • 올아이피[All-IP]

    올아이피는 이동통신 서비스인 롱텀에볼루션(LTE), 초고속인터넷 기반의 인터넷전화(VoIP...

  • 유럽중앙은행[European Central Bank, ECB]

    유로를 사용하는 유럽연합(EU)의 중앙은행으로 2000년 설립됐다. 한국은행이나 미국 연방...

  • 유동성함정[liquidity trap]

    이자율이 낮아지면 기업은 돈을 빌리기가 쉬워지므로 투자를 늘리려고 한다. 그러나 이자율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