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2019년 2월 정부와 SK하이닉스가 차세대 메모리반도체 생산 기지 마련을 위해 합동으로 발표한 사업.

10년간 120조 원을 투자해 경기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일대 415만㎡(126만 평) 부지에 메모리반도체 공장 4곳을 만들고 50여개 이상의 협력사를 입주시킬 계획이다.

시행자는 SK하이닉스가 출자한 특수목적법인(SPC) 주식회사 용인일반산업단지로 공장이 완공되면 매달 최대 80만 장의 웨이퍼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계획 발표 후 3년이 지난 2022년 4월까지도 토지 보상과 환경영향평가 등이 지연되면서 첫삽도 뜨지 못했다.

하지만 토지보상이 70%이상 진행되면서 수용재결 신청 가능 기준인 50% 넘어섬에 따라 국가 명령으로 강제징수가 가능해졌다.
수용 재결이란 공익을 위해 국가의 명령으로 사업시행자가 특정물의 권리나 소유권을 취득할 수 있게 되는 것을 말한다.
업계는 반도체를 미래 경쟁력의 핵심으로 판단하고 있는 윤석열 정부의 출범과 함께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도 착공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각종 보상 및 행정절차가 끝난 후 반도체 공장이 착공될 시기는 2024년경일 것으로 보인다.

  • 엔캐리트레이드[Yen carry trade]

    금리가 낮은 일본의 엔화를 빌려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국가의 주식이나 채권 등에 투자한 ...

  • 요소 쿼터제[urea quota system]

    중국이 2024부터 해외로 수출하는 요소의 양을 제한하는 정책. 요소는 전 세계적으로...

  • 애플레이션[applelation]

    "애플레이션"은 2024년 유행하는 신조어로 사과(apple)와 인플레이션(inflatio...

  • 양자암호통신

    빛 알갱이 입자인 광자(光子)를 이용한 통신을 말한다. 현재 통신망은 신호 줄기의 끊김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