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주주우대제도

 

소액주주들에게 답례차 자사 상품이나 할인권을 나눠주던 일본 증권시장 특유의 제도.

일본 기업들은 그동안 주주우대제도에 적극적이었다. 주주가 오래 주식을 보유하면 주가 변동성을 줄일 수 있어 경영에 긍정적이기 때문이다.

국내 유가증권시장에 해당하는 도쿄1부증시에 잔류하기 위해선 개인주주가 2200명 이상이어야 한다는 규제도 주주우대제도 강화를 뒷받침했다. 일본은 주식을 살 때 한번에 100주씩 사야 하기 때문에 개인주주 2200명을 못 채우는 상장사가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분위기가 바뀐 건 도쿄증권거래소가 재편되면서다. 도쿄증시는 2022년 현재 1부, 2부, 마더스, 자스닥으로 구분된다. 2022년 4월 4일부터 프라임(글로벌 기업), 스탠더드(중견기업), 그로스(신흥기업) 등 3개 시장으로 재편된다. 1부시장에 상응하는 프라임시장 잔류 조건 중 주주 수에 대한 규제가 완화됐다. 기존엔 개인주주가 2200명을 넘겨야 했지만, 앞으론 800명만 넘으면 된다. 비용을 들이며 주주를 우대할 이유가 한 가지 사라지는 셈이다.

또 다른 이유는 공정한 주주환원을 요구하는 기관투자가의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주주우대제도는 상품이나 교환권을 주기 때문에 외국인 투자자는 받을 수도 없고, 기관투자가는 받아 봐야 의미가 없다. 그래서 외국인과 기관도 공정하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주주우대제도가 아니라 자사주 매입 및 배당으로 환원해 달라는 목소리가 꾸준히 제기됐다. 재팬타바코와 ABC마트는 주주우대를 폐지하고 배당을 늘리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주주우대제도를 폐지한 기업들의 주가는 명암이 갈린다. 주주우대 폐지로 주가가 급락한 대표적 예는 스카이록홀딩스(3197)다. 패밀리레스토랑 가스토 등 여러 음식점을 운영하는 이 회사는 2020년 9월 10일 주주우대 축소를 발표했는데 이튿날 주가가 10% 급락했다. 주주우대를 폐지하고 배당 혹은 자사주 매입을 늘리는 기업은 긍정적 평가를 받는다. ABC마트는 주주우대 폐지 후 배당을 늘리겠다고 발표하면서 이튿날 2.2% 상승했다.

  • 종합편성채널

    뉴스를 비롯해 영화 드라마 쇼오락 음악 교양 등 모든 분야에 걸쳐 다양하게 프로그램을 편성...

  • 주택가격상승률

    특정 지역의 집 값이 일정 기간동안 얼마나 상승했는지 나타내는 지표. 국민은행에서 매달 아...

  • 증권인수 자금대출

    한국증권금융이 유가증권의 발행과 인수 및 매출을 촉진하고 건전한 발행시장을 육성하기 위하여...

  • 자유판매약

    약국 이외의 장소에서 판매할 수 있는 의약품. 2011년 6월현재 의약품은 의사들의 처방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