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금속분리판

 

금속분리판은 전극막 접합체와 함께 수소전기차 및 건물 및 발전용 연료전지의 핵심 부품으로 꼽힌다. 금속분리판은 외부에서 공급된 수소와 산소가 섞이지 않고 각 전극 내부로 균일하게 공급되도록 하고 모터를 구동시킬 전기가 생성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물과 열을 배출시켜준다.

금속분리판은 우수한 전기전도성과 열전도성이 요구된다. 또한, 공기 및 연료 주입부를 포함하고, 표면에는 기체의 흐름을 유도하는 가스채널이 필요해 양산시에는 프레스 금형을 이용해 금속분리판을 성형하는 기술이 적용된다.

국내에선 현대제철이 2013년부터 수소전기차 부품인 금속분리판 기술 개발을 시작해 2018년 양산에 성공했다. 현대제철은 현재 연 1만6000대 규모의 수소전기차용 금속분리판을 생산 중이다. 2021년 7월부터는 세종공업이 자회사를 통해 수소연료전지차용 금속분리판을 양산하기 시작했다.

  • 그린 워싱[green washing]

    기업이 실제로는 환경에 악영향을 끼치는 활동을 하면서도 마치 친환경을 추구하는 것처럼 홍보...

  • 기타 금융기관

    통화금융기관과 비통화금융기관 외에 넓은 의미에서의 금융중개기능을 수행하거나 금융기관과 관련...

  • 개인퇴직계좌[individual retirement account, IRA]

    확정급여형(DB), 확정기여형(DC)과 더불어 퇴직연금제도의 한 종류이다. 개인형 IRA와...

  • 거치식

    (펀드)투자금액을 일정기간 동안 투자한 뒤 수익금(이자)의 범위 내에서 일정액을 인출하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