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자이낸스

[Zinance]

모바일 플랫폼에 익숙한 `Z세대'(1994~2010년생)와 `금융(finance)'을 결합한 신조어. Z세대는 태어나면서부터 모바일 사용에 익숙하다는 특징이 있다. 아직 나이가 어려 자산과 소득은 많지 않지만 ‘영끌(영혼까지 끌어 모은다)’ 투자 등 과감한 성향도 갖고 있다. 동시에 한국 경제 시장에서는 이들이 2020년대 암호화폐 투자 열풍을 주도하기도 했다.

기업들은 산업군을 가리지 않고 향후 가장 큰 고객인 Z세대를 주목한다. 이는 금융권도 마찬가지다. 카카오뱅크·토스·카카오페이·네이버파이낸셜은 모바일에 익숙한 Z세대를 기반으로 급격히 성장했다. 특히 토스증권 계좌의 70%를 2030세대가 보유하는 등 이들을 등에 업은 신규 금융 플랫폼들의 성장세가 무섭다.

Z세대는 아직 자산과 소득이 적지만 과감한 레버리지(대출)로 소비와 투자에 적극적이다. 이들은 아직 나이가 어려 자산과 소득은 많지 않지만 2020년부터 ‘영끌(영혼을 끌어모은) 대출’로 주식과 암호화폐 상승장을 주도하기도 했다.

메타버스 등 새로운 플랫폼에서 종횡무진하는 이들은 금융시장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이들을 고객으로 끌어모은 카카오뱅크, 토스, 카카오페이, 네이버파이낸셜 등은 앱의 편리성과 친숙함을 무기로 순식간에 ‘데카콘 기업(기업가치 100억 달러 이상 신생기업)’에 진입했다. 특히 토스증권 계좌의 70%를 2030세대가 보유하는 등 이들을 등에 업은 신규 금융 플랫폼들의 성장세가 무섭다.

전통 금융사들은 생존 전략을 다시 짜고 있다. 조직·문화와 경영 전략, 상품과 서비스 등의 전면 개편이다. 조직 내에 2030세대로 이뤄진 마케팅팀을 신설하기도 한다. 기존 카드사들도 BTS와 블랙핑크 등 아이돌 그룹과 손잡고 팬덤을 겨냥한 카드를 출시하며 Z세대의 마음을 잡고 있다. 기존 금융권은 Z세대가 메타버스 등 새로운 플랫폼에 익숙하다는 점을 내세워 신규 플랫폼을 겨냥한 금융 서비스를 출시하고 있다. 이종(異種) 간 합종연횡(Zigzag) 등을 통해 새로운 기반(Zero Base)에서 금융산업이 재편될 것이란 관측이다.

  • 전기요금 누진제

    전기요금을 전기 사용량에 따라 결정하여 부과하는 제도로 1974년도에 도입됐다. 2018...

  • 지방교육세

    지방교육 재정을 위해 쓰는 세금이다. 재산세액의 20%가 부과된다. 재산 세액을 기준으로 ...

  • 자본 환원율[cap rate]

    상업용 빌딩에서 1년 동안 얻는 순임대수입을 빌딩거래 가격으로 나눈 것으로 투자 대 수익 ...

  • 주가연계증권[equity-llinked securitie, ELS]

    기초자산이 투자 기간에 미리 정해진 조건을 충족할 경우 투자자에게 연 5-10%의 수익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