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상생소비지원금

[credit card cash-back]

정부가 코로나19로 얼어붙은 내수를 살리기 위해 2021년 10월-11월 두달간의 카드 사용 증가분중 최대 10%를 돌려주기로 한 정책.
`신용카드 카드 캐시백'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소비지원금은 2021년 2분기(4~6월) 월평균 카드 사용액보다 3% 이상 증가한 신용·체크카드(법인카드 제외) 사용액에 대해 10%를 1인당 월 10만원(최대 20만원)까지 현금성 충전금(캐시백)으로 환급해 준다.

영화관, 배달앱, 프랜차이즈 커피점 등 사용은 인정되지만 백화점, 대형마트, 유흥업소, 명품전문매장에서의 소비는 카드 사용액을 따질 때 제외된다.

복수의 카드를 사용하는 소비자는 어떤 카드를 쓰더라도 무방하다. 소비자가 ‘전담 카드사’를 지정하기만 하면 전담 카드사가 소비자의 다른 카드사 실적까지 취합해 환급액을 한꺼번에 지급하기 때문이다.

  • 선택의 역설[The paradox of choice]

    사람들에게 너무 많은 선택권이 주어질 경우 판단력이 흔들려 올바른 결정을 내리기가 더욱 힘...

  • 소득공제

    소득공제는 소득액에 대해 세율을 곱해서 세금을 매기기 전에 일정액을 빼주는 것을 말한다. ...

  • 스톡데일 패러독스[Stockdale paradox]

    지금 상황이 아무리 어려워도 결국에는 성공할 것이라는 믿음을 잃지 않고 미래를 대비해야만 ...

  • 세전영업 현금흐름[earnings before interests, taxes, depreciation and armotization, EBITDA]

    영업이익이나 순이익처럼 회사의 이익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로 기업이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