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비화석가치거래시장

 

태양광, 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와 원전, 수소발전과 같이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전력회사와 소매 전력사업자를 연결하는 시장이다. 2018년 일본에서 개설됐다.

전력회사는 탄소프리를 공인받고 비화석가치거래시장에 전기를 판매한다. 판매대금은 신재생에너지 증설 등에 사용된다. 일반 소비자에게 전기를 공급하는 소매 전력사업자는 비화석가치거래시장에서 구입한 전기량만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

일본정부는 2025년까지 일반 기업이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고 생산된 전력을 구매할 수 있는 시장을 신설할 계획인데, 비화석가치거래시장을 기업에 개방하는 방안을 우선적으로 거론하고 있다.

전력회사와 소매 전력사업자를 연결하는 이 시장을 일반 기업에 개방하면 기업이 이 시장에서 전기를 구입해 사용하면 제품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았다는 것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된다.

  • 브랜드 터치 포인트[Brand Touch Point]

    특정브랜드 제품에 대한 사용 경험, 주위 사람들의 입소문, 광고, 제품 포장, 웹사이트 등...

  • 블라인드 펀드[blind fund]

    투자처를 정해 놓지 않고 자금을 모아 경영참여 목적의 투자를 하는 PEF다. 투자 대상을 ...

  • 분리공시제

    통신사가 이용자에게 지급한 휴대폰 보조금을 공시할 때 보조금에 포함된 휴대폰 제조사의 판매...

  • 블랭크 마스크[blank mask]

    반도체와 TFT-LCD의 리소그래피 공정에 쓰이는 포토마스크의 원재료로 석영 유리 기판에 ...